핑산촌-중국고촌(古村)문화보호의시험장

China (Korean) - - 사회 문화 -

글|리샤(李霞) 사진|친빈(秦斌)

안후이(安徽)성 핑산촌(屏山村). 크지는않지만결코범상치않은 곳이다.지금으로부터 289년 전의 옹정(雍正)년간, 이곳 핑산촌 출신의 서련(舒璉)은곤경에 빠진 황제를 구해준 공으로 옹정으로부터 어전시위(禦前侍衛)라는 봉호와 구중 처마로 된 사당을 하사 받았다. 당시‘서’씨는 핑산촌의‘대성(大姓)’이었다.

황제에 대한 중국 백성들의 숭배와 경외감 덕분에 서씨 가문의‘어전시위’편액과 사당은 오랜 기간 완벽하게 보존될 수있었다. 그러나 1950년대에 이르러 생각이 바뀐 마을 사람들은 변화하는 시대적발걸음에 맞춰 사당의 나무 기둥을 허물고, 사당 곳곳에서 떼어낸 철제 부품을 제 련해 철강 생산에서‘영국을 넘어서고 미국을 따라잡자(超英趕美)’는 전 국가적 운동에 동참했다. 1960년대에는 사당 내부의 진열품과 기둥의 대련(對聯)이 제거됐고, 전 국민이 풍요로운 생활을 하기 시작한 때부터는 그나마 남아있던 목제 자재와창문까지도 없어지거나 팔리며, 사당의 빈터에는 새 집이 지어졌다. 오늘날 서씨는더이상핑산촌의대성이 아니다.

2014년 장전옌(張震燕)이 핑산촌에왔을 때 서씨 사당에는‘어전시위’네 글자가 적힌 낡은 문만이 남아있었다. 너비15m, 길이 41m의 사당은 마을에서 수익사업으로운영했던스케이트장으로쓰였다가 채소밭이 되어 있었다. 비록 낡은 문이 었지만, 그 시절 장인이 손수 새겨 넣었을정교한 조공(雕工)과 후이저우(徽州) 특유의 고급 목재, 후이저우파(派) 건축에서만볼 수 있는 독특한 구조는 장전옌에게 큰놀라움을 안겨줌과 동시에 경앙(敬仰)의대상이 되었다.

20여 년 간 유명 감독인 장이머우(張藝謀) 작품의 제작 주임을 맡았던 장전옌역시 평범한 인물이 아니다. 1952년 태어난 장전옌은 상하이(上海) 스쿠먼(石庫門)의 작은 골목에서 자라며 서양식 주택 스타일을 눈에 익혔고, 외조부모가 남긴 저택에서 그 세심함과 섬세함을 체득했다. 11살 때에는 베이징에서 무역사업을 하던 부모와 함께 생활하며 사합원(四合院)

어전시위부티크호텔옥상에있는누각밖에서장전옌이휴대전화로핑산촌전경을찍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