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리스크, 너무 크다

China (Korean) - - VIEW POINT -

인터넷 시대에서 사이버경제를 맞고있는 요즘, 비트코인은 투기의 대상이 되었다. 전통 지불방식과 달리 비트코인은 무기명으로 전세계에서 유통되고 있는‘탈 중심화’의 디지털 가상 화폐다. 따라서 비트코인은 유통성이 높고, 인터넷기업 뿐만 아니라 심지어 글로벌 해커들의 추앙을 받고 있다. 이것은 또한 최근 수년 동안 비트코인 가치가 급등락했던 원인이기도 하다.

비트코인이 일정부분 시대성을 가지고 있기는 한다고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그 존재 기반이약하다.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화폐들은 모두 천연화폐이거나 국가 신용을 기반으로 한다. 때문에 존재 기반이 약한 비트코인이 그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투기에 의지할 수 밖에 없다.문제는 화폐 투기에 거대한 리스크가 뒤따른다는 것이다.

필자는 중국이 비트코인에 대한 관리감독 조치를 마련하고 비트코인이 위안화로 직접 태환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하는 바이다. 위안화와 비트코인의 직접태환이 가능해진다면 이것이 목적을 가진 사람들에 의해 돈세탁이나 자산 불법유출에 악용될 가능성이 커질 것이다. 이와 함께 비트코인은 물건을 구매하고 소비할 때 쓸 수 있는 제3자 결제 통화가 되어서는 안 된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결제 리스크와 개인 신용정보 유출 위험이 매우 커질 것이다.

물론 비트코인이 아무런 가치를 갖지 않는 것은 아니다. 가상 화폐로서 온라인상의 사이버거래에는 얼마든지 이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 시점에서는 중국이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을 개방하지 말아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다.비트코인처럼‘무국경(無國境)’·빠른 유통·어려운 관리감독이 특징인 가상 화폐가 발전한다면분명 나라 전체와 모든 국민에게 상당한 경제적 위해가 될 것이다. 중국이 언젠가 비트코인 시장을 육성하고 싶어진다면 그때는 비트코인 플랫폼을 정부가 일괄 관리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비공식 플랫폼의 합법성을 묵인하는 꼴이 되어 심각한 리스크를 초래할 것이다.

탕쥔(唐駿)유명최고경영자(CEO)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