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원(李重元) —‘왕손을 그리며(憶王孫)’ 중 여름 ( 夏詞 )

글ㅣ임명신( 한국 )

China (Korean) - - CONTENTS -

風蒲獵獵小池塘,過雨荷花滿院香,沈李浮瓜冰雪凉。竹方床,針線慵拈午夢長。Fēngpú lièliè xiǎochítáng, guòyǔ héhuā mǎnyuànxiāng, chénlǐfúguā bīngxuěliáng. Zhúfāngchuáng, zhēnxiàn yōngniān wǔmèng cháng

풍포렵렵소지당, 과우하화만원향, 침리부과빙설량.죽방상, 침선용점오몽장

창포가 바람결에 하늘대는 작은 연못,비갠뒤온 뜰에 가득한연꽃 향내,우물속에던져놓은과일들얼음처럼 시원하구나.대나무 평상에 눕자니, 바느질엔 게으름이 나고 한낮의 단꿈은 길어지네.

연작 <왕손을 그리며-봄 여름 가을 겨울> 가운데‘여름’편으로 잠시 더위를 잊어보자.‘왕손’이란‘고운 님’을 뜻한다. 원래‘왕족 귀족의 자제’를 의미했지만 차차 이런 의미의 시어로 굳어졌다. 작자 이중원은 송나라 휘종(徽宗) 시절서기 1122년 전후의생존인물이라는 것 외에 알려진 바가 없다. 오로지 이 연작시 하나로영원한생명을얻은 셈이다.

<왕손을 그리며-여름>은 무더운 날씨 속에 분주한 현대인들에게 상쾌한 짬을 선사한다. 수묵담채화 같은 시공의 한 자락으로문득 타임슬립, 사랑하는 이(말 통하는 벗)와 함께 할‘꿈같은 여름휴가’,‘휴가같은 어느 여름날’을 고대하게 만든다. 그림 같은풍물 속‘게으름’의 나른한 매혹, 기다림의 소망……“길어진 한낮의 단꿈’은 자연스런 생체리듬일 뿐 아니라‘님의 부재’를 극복하는지혜일지 모른다.

글자 수의 구성에서 보듯 <왕손을 그리며>는 흔히‘한시(漢詩)’로 통하는‘근체시’가 아니라 사(詞) 다. 당나라를 거치며 詩가문인의 기본소양 및궁극의 장기로서 극한의 발전을 이룬나머지 매너리즘에 빠지자, 보다 자유롭고 생생한 감성의 표출방식이절실해졌다. 드디어‘유행가 가사=詞’의 시대가 열린다. 사대부의고매한 정신세계와 미의식을 담은 근체시들이 각광받는 한국 일본에 비해, 중국에서는 구어적 평이함과 넘치는 감성을 담은 詞의인기가 높다. 중국인들에게는 삶의 일부, 피부에 와 닿는 생활심 미주의의 매체인 것이다. 영화나 드라마의 대사, 일상적 소통 등에는 주옥 같은 詞 구절들이 곧잘 등장한다. 잘 익혀두면 중국인들과의교제를한층멋스럽게할기회가 많아진다.

참고로 다른 계절의 노래도 훑어보자. 그리움, 쓸쓸함, 기다림을 우아하고 감미롭게 노래한 <왕손을 그리며>는 원어민들에게현대어번역이필요없을만큼 친근하다.

“방초 우거지는 계절이군요 그리운 이(왕손)여, 버드나무 너머 덩그러니 높다란 누각이 서러워 구슬픈 뻐꾹새 소리 차마 못듣겠소. 해질녘, 빗줄기에 맞아 배꽃 지는 모습에 가슴 아파 문닫고깊이 틀어박히네(春詞: 萋萋芳草憶王孫 柳外樓高空斷魂 杜宇聲聲不忍聞欲黄昏雨打梨花深閉門)”,

“쏴쏴 찬바람 불고 억새꽃 피는 가을, 밝은 달 비스듬히 들이치는 누각에 홀로 기대어 있는데, 주렁주렁 늘어진 주렴. 서글픈마음으로 눈여겨 바라보니 오래된 나루터에 고깃배 등불 하나(秋詞: 颼颼風冷荻花秋 明月斜侵獨倚樓 十二珠簾不上鈎 黯凝眸 一點漁燈古渡頭)”,

“먹구름 밀어낸 바람으로 눈발이 겨우 멎고, 먼 하늘 몇 마리쓸쓸한 기러기소리 차마 못 듣겠네. 홀로 싸늘한 이불 끌어안은채, 달빛 몽롱하게 빛나고 창 밖엔 가녀린 매화 그림자 가로놓이네(冬詞: 彤雲風掃雪初晴 天外孤鴻三兩聲 獨擁寒衾不忍聽 月朧明窓外梅花瘦影横)”.

<왕손을 그리며>는‘선율의 이름(詞牌)’이기도 하다. 작곡자는송나라때의 진관(秦觀, AD 1049-1100). 시인진관이라면동시대의 구양수나 소식 정도의 존재감은 없으되 여성적 애상을 빌어섬세하고 함축적으로 인생사의 아픔을 표현함으로써 詞의한미학을극대화했다고 평가된다. 진관의 멜로디는 당대인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음률이었으리라. 다음은 그 평측(平仄)을 표기한 악보, 즉운보(韻譜)다. ⊙○⊙●●○△ ⊙●○○⊙●△ ⊙●○○⊙●△ ● ○△ ⊙●○○⊙●△(○=평성 ●=측성 ⊙=평성 혹은 측성 △=평운▲=측운). 평측이란 개개의 글자가 일정한 높낮이(음정)를 가지는한어(漢語)의 특성에서 유래한다. 훨씬 다양하던 고대의 음정이오늘날 표준어(Mandarin)에는 4개의 성조로 정착했다. 일부 예외가 있으나 1성 2성의 글자는 平, 3성 4성은 仄, 고대음운의 흔적(入聲=받침소리)을 간직한 광둥어(Cantonese)나 우리말 발음을 알면평측에혼동이 없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