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간(新周刊)> 2017-8-1당시(唐詩)처럼살다

China (Korean) - - INFORMATION -

현대의 중국인들은 당나라때의 시, 즉‘당시’에 열광한다. 그속에등장하는풍광과 인정(人情)과 기백을 좋아하고, 그세상에서공감을얻고싶어하기때문이다.

당시는중국어의힘과아름다움을엿볼수있는최고봉이다.화려한문구로강산을그린당시는오랜시간이흐른오늘날에이르러무형문화유산이되었고,중국인들과세계관광객들에게있어문화‘보물지도’가되었다.

<전당시(全唐詩)>는 그 자체로 당(唐)대 사회사(史)이자 생활사다. 당시에는 황제에서부터 천민에 이르는 다양한 계층의 천만가지 생활모습이 녹아있다. 기쁨과 슬픔, 만남과 이별, 과거 급제와면직에서부터강산의아름다움,인생의고독함까지어느것하나시에등장하지않는것이없다.

인간삶의궤적을쫓고옛것을그리워하는마음으로당시를읊다보면현대인의삶이나그당시사람들의 삶이나크게다르지않다는것을발견할수 있다. 비슷한감정을느끼고비슷한삶을살며비슷한생각을갖고있는것이다.사람들은누구나자신만의‘당시’안에속해있는것아닐까?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