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팀이 만드는 ‘인터넷고궁 ( 故宮 )’

China (Korean) - - CONTENTS - 글|왕윈충(王蘊聰)사진|궈사사(郭莎莎)

서화문(西華門)으로 들어가 금수하(金水河)를따라고궁(故宮)을관통하면수강궁(壽康宮) 남쪽뜰에도착한다.나무문을열면바람을피하는곳이보이고이어서크지않은사무실이나온다.일반적인사무실과마찬 가지로책상위에는컴퓨터와문서,책들이놓여있었다. 다른점이라면전문적인연구자료와문헌서적이한쪽벽면에들어찬책장에가득꽂혀있다는것이었다.이곳은원래수강궁의부엌이었지만지금은고궁박물관뉴미디어팀의 사무실로쓰이고있다.오전8시도안됐지만벌써이곳은분주하게하루일과가시작됐다.

오래된먼지를털어내다

고궁박물관에서‘뉴미디어팀’의 정식

명칭은자료정보부 디지털미디어팀이다. 주로 고궁박물원의 공식사이트, 웨이보(微博,미니블로그), 웨이신(微信, 위챗, 인스턴트메시지), 앱(App) 등 인터넷 미디어의 기획·출시·운영 및 유지 보수를 담당하고있다. 팀원들의 전공은 컴퓨터, 역사, 영어영문,고고학,디자인등다양하다.

1998년 설립된 자료정보부의 설립 취지는 디지털 방식을 통해 박물관이 소장한문물 정보를 기록하는 것이다. 디지털 사진자료가 늘어나자 그들은 데이터베이스(DB) 구축에 나섰다. 이 부서가 담당하는업무는 점점 늘어났지만 디지털 기술로 고건축과 문물 정보를 기록하는 것은 언제나제일중요한부분이었다.

고궁박물원이 전면적인 디지털화에 나선 시기는 2000년으로, 이후 공식 웨이보와 앱,공식웨이신이속속선보였다.궈팅(郭珽)은 온라인 업무를 맡고 있는 디지털미디어팀 팀장이다. 2002년 대학을졸업하고 고궁박물원에 입사했을 때는 홈페이지운영과 유지 보수를 담당했다. 그는 팀에서 가장 먼저‘입궁’한 팀원이다. 궈팅 팀장은“베이징 젊은이라면 고궁에 대한 감정이얼마간있을것이다”라고 말했다.

초기에이곳에들어온젊은이들은크건작건‘뜻밖의일’이있었다.가령궈팅팀장은전공이컴퓨터 응용이고, 앱프로젝트를 담당하는 좡잉(莊穎)의 학부 전공은 영어영문이며 석사 전공은 미국문화연구다.‘인터넷 고궁’(고궁 관련 웨이보, 웨이신 SNS의 총칭) 책임자인 장린(張林)은 고고학을전공했지만 주된 연구는 자금성(紫禁城)의주요시대인명·청시기가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 이 옛 궁궐은 그들에겐 남다른 의미가 있고 모두‘일인 다역’을 소화하면서여러업무를담당하고있다.

600여 년의 역사를 지닌 자금성은 이젊은이들의 가세로 모바일 인터넷을 통해새로운 생명력을 내뿜고 있다. SNS를 통해 사람들은 궈팅, 좡잉, 장린이 생각하는고궁을 본다. 또한 바로 이 때문에 최근들어 사람들은“고궁이 살아났다”라고 입을모은다. 새로운 채널을 통해 전통문화가하나씩 전파되고, 참신하고 생동감 넘치는방식으로 사람들 앞에 이를 선보이는 것은마치 오랫동안 먼지가 쌓여있던 물건을 반짝반짝 윤이 나게 닦아 사람들 앞에 내놓는것과같다.

고궁을라이프스타일로

세계에서 1년 관람객 수가 제일 많고,가장 주목받는 세계유산 중 하나인 고궁박물원은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있는 곳이다.고궁 대외교류의 중요한 창구인‘고궁 웨이보’는 대중과 동떨어진 고상한 느낌보다 는친근한분위기를물씬풍긴다.

‘고궁 웨이보’의 탄생에 대해 궈팅 팀장은 시대적인 흐름이었다고 말했다.“당시 웨이보가 붐이어서 우리도 웨이보를 시작했다. 고궁은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것을 좋아한다.”궈팅 팀장은 현재 자료정보부를 주관하고 있는 펑(馮)원장이 당시‘고궁 웨이보’의 첫번째 에디터였다면서“그가 고궁 뉴미디어를 시작했다고 할 수있다”고 말했다.

“딱 고궁이네!”, 이는 고궁박물원 공식 웨이보를 방문한 사람들이 느끼는 첫인상으로, 궈팅 팀장과 팀원들이 바라는 효과이기도하다.‘고궁 웨이보’를개설할때고궁박물관을 보다 전면적으로 소개한다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고궁의 풍부한 소장 자원 전시도‘고궁 웨이보’의 주요 내용이다. 마찬가지로 뉴미디어 시대를 맞아전시 방식도 다양해져서‘엄숙한 표정’으로 설교할 수도 있고, 유머러스하게 거리를 좁힐 수도 있다. 일정 기간 동안 탐색을 거쳐 문물들을‘#춘일화명미(春日話明媚,봄철의 화창함), #하일화청량(夏日話清涼,여름철의 청량함), #추일화빈분(秋日話缤紛,가을철의 다채로움), #동일화온난(冬日話溫暖, 겨울철의 따스함)’이라는 주제로 나눠 소개하기 시작했다. 고궁의 아름다운 사진에 명쾌한 의미를 담아내고 고궁

요소가 가득 담긴 컬러를 광범위하게 응용했다. 자금성의 아름다운 풍경사진을‘애상저좌성(愛上這座城, 이 성과 사랑에 빠진다)’이라는 주제로 정기적으로 올렸다.이렇게 하자 자금성의 아름다움이 인터넷을통해빠르게퍼져나갔다.

궈팅 팀장은“우리는 고궁이 일종의라이프 스타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 우리의 디지털 상품과 SNS가 대중의 삶에 파고들어 생활이‘고궁스럽게’될 수 있다는것을 발견하길 바란다”면서“이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인정받는 만큼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팀의 책임자인 궈팅 팀장은“어쨌든 이것은 고궁이다. 문제가 제기된 부분에 대해우리는 보다‘진지’하게 다가갈 것”이라고말했다.

작은틈을찾으려고했다

2012년 하반기 모바일 디지털 미디어가 보편화되면서 고궁박물원도 새로운 계획을 내놨다. 바로 앱 상품을 만드는 것이었다. 2008년‘입궁’한 당시 고궁박물원 영문사이트 에디터였던 좡잉도 기획에 참여했고 이것이 이후 출시된 <윤진미인도(胤禛美人圖)>다.

“졸업하고 취업 준비를 하면서 고궁이 영문 에디터를 모집한다는 광고를 봤다.한번지원해보자는생각이들었다.”미국문화연구 전공인 좡잉은 이렇게 고궁박물원에 들어왔다. 그녀도 대부분의 응시자처럼 응시할 때 고궁박물원이 어떤 기관인지 잘 몰랐고 친척 중에는“가이드를 하는거냐”고묻는사람도있었다.이또한그녀가 고궁박물원이 그저 대형 유적지만이 아니라 소장품이 풍부한 박물관이라는 것을대중에게 널리 알리려고 노력하는 이유다.모바일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었다. 좡잉은“우리의 첫번째 앱이 바로 고궁의 많은 소장품 중 하나를 소개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작은 틈을 찾아그 속을 깊숙히 파고들어 보다 많은 사람들이 고궁의 보다 깊은 차원의 문화에 관심을갖도록만드는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빨리틈을 찾아냈다. 2013년 5월 고궁의 첫번째 앱인 <윤진미인도>가 출 시됐다.이앱은문물감상앱으로,미인도12폭을 기초로한우아하고 세련된 스타일이 특징이다. 관객들은 그림 감상은 물론옛미인이‘차를마시고책을보고시를읊고 나비를 감상하는’일상도 볼 수 있다.미인 주위에 있는 가구와 장식품을 클릭하면설명도볼수있다.이앱은고궁박물원전문가들이 <윤진미인도>를 심도있게 연구한것을기초로해탄생했다.덕분에이앱은보다 풍부한‘재료’를 갖게 됐고, 이때문에 뉴미디어시대에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을수있었다.

이 첫 시험작은 출시 2주만에 다운로드 횟수가 20만건을 넘어 애플 앱 스토어에서‘중국 지역 2013년 우수 앱’으로 선정됐다.“당시 나는 아이패드도 없었다”면서좡잉은웃으면서말했다.

모바일 디지털 미디어가 보편화되자대다수 박물관이 가이드형 앱을 먼저 선보였다. 그러나 고궁박물원은 그렇게 하지않았다. 좡잉은“여러 차례 연구조사를 진행한 결과, 그것이 추세이긴 했지만 우리의 첫번째 상품을 우리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큰 규모로 진행하는 것은 좋은 결정이아니라고생각했다”고회고했다.

<윤진미인도> <청대황제복식(清代皇帝服飾)> <매일고궁(每日故宮)> <고궁전람(故宮展覽)> <고궁사구(故宮社區)>등 5개 앱개발 프로젝트를 담당한 좡잉은 최근 출시된 <고궁사구>를 언급하면서“고궁사구는이전것들과는확실히다르다”고 말했다.

<고궁사구>는 전혀 새로운 형태의 박물관 앱이다. 사용자는 고궁의 전통 건축요소를 바탕으로 온라인 가상 도시를 만들수 있다. 현대적인 방식으로 옛 문화 생활을 체험하는 것이다. 이런 개념은 해외 박물관에서도나온지얼마안된것이다.

좡잉과 팀원의 노력으로 2017년 5월 <고궁사구>가 공식 오픈했다. 앱 발표회에 산지샹(單霁翔) 고궁박물원 원장도참석했다. 좡잉은“산 원장은 온라인 상품에서 제일 중요한 점은 사용자가 정말좋아하느냐의 여부라고 항상 말했다. 그래서 우리가 첫번째 앱을 출시했을 때 어쩌면 그는 앱을 잘 이해하지 못했을 수도있었다. 하지만 그도 사용자의 피드백을듣고 사용자가 정말 좋아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우리에게‘계속하라’고 격려했다”고 말했다.

현재이팀은 이미 선보인 앱 9개에서보다 참신한 디지털 기술과 고궁 간 결합가능성 등을 다양하게 시험하고 있다. 곧10번째 앱이 출시될 예정이다. 궈팅 팀장은‘스토리가 있는’앱이 출시될 것이라고밝혔다.

사람들을고궁과사랑에빠지게하고싶다

사진과 뉴미디어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2014년 베이징(北京)대학교 고고학과를 졸업한 장린은 고궁박물원의‘어용(禦用)’포토그래퍼가 됐다.이전에장린은박물관 사진에 열중했고 일군의‘팬’까지 있을정도였다.현재‘인터넷고궁’을운영하고 있는 그는 여전히 사진을 놓지 않고 있다.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던 고궁의 아름다운 사진은 대부분 장린과 다른 한 명 의포토그래퍼의손에서나왔다.

“나는 전공이 상주(商周)시대라명·청 시기 역사는 잘 모른다. 처음에는 명나라 황제가 몇 명이었는지도 제대로 답하지 못했지만 고궁박물원에 온 뒤로명·청 역사에 재미있는 부분이 있고 이곳에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곳이 많다는 것 을알게됐다.”

‘입궁’하고 얼마 뒤 처음으로 제출한‘숙제’를 장린은‘처참하다’라는 말로 표현했다.“당시 나는 내가 이해한 것을 바탕으로 사진을 찍었다. 나는 고궁을 600년의 비바람을 경험한 성이라고 생각해 쓸쓸함을 표현하는데 주력했고 그래서 낡고허물어진 장면을 주로 찍었다.”하지만 궈팅팀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장린은 쓸쓸함과 역사감은 그저 일부분일 뿐 고궁의전부가아니라는것을알게됐다.

얼마 뒤 봄날의 개나리 목련에서 6월의헤엄치는물고기와수련,떨어지는꽃잎과 노랗게 물든 가을 단풍, 다시 하얀눈으로 뒤덮힌 고궁까지, 고궁의‘아름다운 사진’들이인터넷을통해전파되기시작했다.

‘입궁’한 지 3년이 넘은 장린은 고궁의 여러 곳을 다녔고 사진도 많이 찍었지만 2015년 겨울에 찍은 사진이 제일 마음 에 든다고 말했다. 밤새 눈이 온 다음 날날씨는 청명했고 게다가 월요일 휴관이라장린과 동료 사진작가는 3개 전각의 열쇠를신청했다.“우리두사람만태화문(太和門) 아래 서서 은빛으로 물든 태화전(太和殿)광장을봤다.햇빛아래새하얗게빛나는풍경이정말아름다웠다.”

눈 덮힌 자금성 풍경사진 2장이 담긴웨이보는큰반향을일으켜 20만건이 넘게공유됐다. 장린은“지금은 눈이 오거나 일기예보에 눈 소식만 떠도 네티즌들이 웨이보에‘빨리가서사진찍어달라’고글을올린다”고 말했다. 올 2월 베이징에 눈 소식이 있자 장린은 웨이신 모멘트에‘내가 지금 찍고 있으니 여러분, 쪽지는 사양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들 사진은‘광고’효과가 탁월해서 큰 눈이 내린 날 정오가갓 지난 시간에 고궁박물관 1일 입장권 8만장이매진됐다.

‘대나무밭 밖 복숭아꽃 두세 가지, 봄강물 따스해 오리가 먼저 아는구나(竹外桃花三兩枝, 春江水暖鴨先知).’‘배꽃에 바람부니 바로 청명이라, 나그네 봄을 찾아 성밖으로 나왔네(梨花風起正清明, 遊子尋春半出城).’봄이 오면 시와 더불어‘웨이보고궁’은꽃이만발한다.‘인터넷고궁’에서인기 순위 3위에 꼽히는 것 중 꽃 시리즈를 빼놓을 수 없다.“꽃을 잘 몰랐지만 이곳에와서열심히공부했다.”꽃에대한지식이 거의 없었던 장린은 이제 고궁에 있는 꽃을 훤히 꿰고 있다. 몇 년 동안 꽃을찍은 덕분에 그는 머릿속에 꽃 지도를 그릴수있을정도다.

최근 고궁이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디지털 미디어팀의 젊은이들은 여전히 갈길이 멀다. 장린은“대다수 사람에게 고궁은 여전히 관광지 중 하나라고 인식돼 있다. 하지만 관광지는 고궁의 주요 속성이아니다. 고궁은 박물관이다. 우리는‘바람,꽃, 눈, 달’같은 아름다운 사진을 통해 첫눈에 사람들을 사로잡고, 그 다음 고궁의 다른 정보에도 관심을 갖게 하며, 결국‘고궁박물원’을 사랑하도록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눈내린고궁풍경 사진/ 장린

<청대황제복식>복식포스터

<매일고궁> 2.0 버전

<황제의하루(皇帝的一天)>포스터

고궁박물원 디지털미디어팀 팀원들. 팀원 8명이고궁박물원의 공식사이트, 웨이보, 웨이신, 모바일 앱 등 인터넷 미디어의 기획·출시·운영 및 유지보수를담당하고있다.

<고궁사구>포스터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