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China (Korean) - - INFORMATION -

전파망원경‘중국톈옌’,펄서2개발견

중국과학원 국가천문대는 10월 10일기자회견을 열고‘중국 톈옌(天眼, 하늘의 눈)’이라 불리는 직경 500m 크기의 반구형 전파망원경(FAST)이 1년 만에 방향지시, 추적, 드리프트 스캔 등 여러가지관측 모드를 순조롭게 운영하면서 새로운펄서(빠르게 자전하는 중성자별) 2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중국천문망원경이처음으로펄서를발견한 것이다.

‘중국 톈옌’팀은 구이저우(貴州)사범대학교에 위치한 초기과학센터에서 데이터처리를거쳐양질의펄스후보체를수십개 탐측했고, 국제 협력과 후속 관측 인증을거쳐6개의펄서를인증받았다.이중 2개가 새롭게 발견한 펄서로 지구에서 각각4100광년과 1억6000만 광년 떨어져 있다.나머지4개는측량을기다리고있다.

전파 펄스를 추적하고 발견하는 것은‘중국 톈옌’의 주요 목표다. 이번에 펄서를 새로 발견함으로써‘중국 전파 주파수과학장비시스템의독자적 발견’이라는 설레는시대를 열었다.

국산여객기에베이더우시스템탑재성공

10월 10일-14일, 산둥(山東)성 둥잉(東營)비행장에서 중국이자체연구개발한베이더우(北斗) 위성항법시스템이역시중국이 자체 설계하고 제조한 중형 여객기‘ARJ21-700 103호’에 처음으로 탑재돼시험비행에 성공했다. 이번비행시험으로국산 위성항법시스템의 국산 민간여객기응용의서막이 열렸다.

이번 테스트는 ARJ21-700플랫폼에서 진행됐다. 국제민항기준 및 중국민항관련 기술표준의 요구에 따라 베이더우위성항법시스템 탑재 수신기의 기능과 성능시험비행검증을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베이더우 지상기초증강시스템을 기반으로 I 류정밀진입의성능과베이더우쇼트메시지 기능 시험비행을 검증했다. 테스트 결과, 국산 제품의 관련 시스템 성능은 해외같은 류의 시스템 수준에 도달했고, 이가운데 과도 상태와 쾌속 포지셔닝 지표는국제적으로도 앞섰다.

국가삼림도시 19개증가

국가임업국의 비준을 거쳐 청더(承德), 르자오(日照), 포산(佛山) 등 19개도시가 최근‘국가 삼림도시’호칭을 획득했다. 이것으로 국가 삼림도시는 137개로늘었다.

통계에 따르면, 국가삼림도시는 건설기간 동안 건설비로 4500억 위안 이상이투입됐고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을 사회 각계가 투자했다. 이들 도시의 연평균 신규조림면적은 20만무( ) 이상으로시면적의약 1%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평균수준보다월등하게높아삼림자원증가와국토녹화작업이강력하게추진됐음을보여줬다. 조사에 따르면 삼림도시 건설에 대한 시민의 인지도와 만족도는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현재 국가임업국은 전국삼림도시발전계획을세우고 있다.

中수학여행시장규모는 1천억위안이상

중국여행연구원이 10월 21일 허난(河南)성 카이펑(開封)시에서 <중국 수학여행발전 보고>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전인교육 사상이 보편화되고 여행산업이융합되면서 수학여행 시장 수요가 꾸준히늘어중국의수학여행시장의전체규모는1000억 위안을넘을 전망이다.

중국여행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0% 정도가 수학여행에 흥미를 보였으며, 60% 정도가 수학여행을 가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청두(成都), 시안(西安) 등 유명여행도시의 응답자 가운데 70% 이상이수학여행에 참여하겠다고 대답했다.

보고서는 수학여행 업계의 규모와시장 공간이 크다고 봤다. 특히 수학여행이 재학생의 비탄력적 수요로 자리잡으면서 앞으로 3-5년 안에 수학여행을 진행하는 학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잠정적인 계산에 따르면 수학여행시장 전체 규모는 1000억 위안 이상이며, 여기에 성인과 노인의 관련 수요를더하면 시장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 지하철, 미국 첫 수출

10월 16일, 중처(中車長春軌道客車, CRRC)가 연구제조한 미국 보스턴 오렌지라인 지하철 차량이 조립을 마치고 올12월 미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는 중국궤도교통 장비가 처음으로 미국에 수출되는 것이다. 이 객차는 중국이 자체 지식재산권을 갖고 만든 첫 미국 표준 지하철로 소재, 공간 등에서 여러 가지 혁신을이뤘다.

닝샤(寧夏) 인황고관구, 세계관개시설유산 명단에 등재

최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국제관개배수위원회 대회에서 닝샤 인황고관구(引黃古灌區)가 세계관개시설유산 명단에 공식 등재됐다.

세계관계시설유산은 세계문화유산,세계자연유산 등과 더불어 세계유산이라고 불린다. 현재 중국은 산시 정궈취(陝西鄭國渠), 쓰촨 러산 둥펑옌(四川樂山東風堰) 등 13개 관개시설을 등재했다.

진장(晉江), 세계중학생체육대회 개최권 따내

현지시간 10월 15일 17시 55분, 이탈리아 샤르데냐섬 올비아에서 열린 국제중학생체육연합회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집행위원의 투표와 표결을거쳐 중국 푸젠(福建)성 진장시가2020년‘제18회 세계중학생체육대회’개최지로 선정됐다.

이는 1998년 상하이가‘제11회 세계중학생체육대회’를 개최한 이후 중국이 두 번째로 개최하는 것이다. 세계중학생체육대회는 국제중학생체육연합회가주최하는 최고 수준의 대회로, 1974년에 창설됐다.

중국 첫 ‘스마트 레일(智軌)’ 열차도로주행실현

10월 23일, 후난(湖南)성 주저우(株洲)시에서 중국 첫 스마트 레일 쾌속운송 시스템 시범라인(智能軌道快速運系統示範線) 1기 공정이 기초 작업을완료하고 선로적합성 테스트와 시승을진행했다. 스마트 레일은 궤도전차와버스의 장점을 결합해, 고무 타이어로강철 타이어를 대체했고 철로가 필요없으며 중처주저우(中車株洲)에서 자체연구개발한‘가상 궤도 제어 기술(虛擬軌道 隨控制)’을 적용했다. 관계자에따르면 첫 시승에 투입된 스마트 레일은 모두 3대로, 내년에 정식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고궁(故宮)매표소, 92년 역사 마감하고 인터넷판매 시행

올 10월 10일은 고궁박물원 설립92주년이었다. 이날부터‘고궁박물원매표소’가 공식적으로 역사에서 사라지고 인터넷 매표가 시작됐다. 하루 8만장의 입장권이 인터넷에서 판매되고 현장매표소는문을 닫았다.

“인간에게는 두 가지 명(命)이 있다. 하나는 우리가 잘 아는 생명이고,다른 하나는 소수의 사람만 아는 사명이다. 우리의 이상과 사명은 바로인터넷을 이용해 교육을 보다 단순하게,보다 공평하게,보다 즐겁게 하는것이다.”

- 10월 14일 오후,화둥(華東)이공대학교경영대학원창업지도교수로초빙된푸차이루이(伏彩瑞)후장( 江)창립자겸최고경영자(CEO)가‘인터넷교육유니콘을어떻게만들어낼까’를주제로후장의창업경험을나눴다.

“스타의고액출연료제한은방법일뿐이고업계발전규범이목적이다.스타의출연료제한은배우의출연료비율을제작비내에서합리적으로조절하는 것이다. 이는‘팬덤 경제’에서‘창의경제모델’로 나아가는 중요한한걸음이될지도모른다.”

-최근관객과업계인사의지적을받아온스타의고액출연료라는기현상에대해관련기관이다시문제를제기하고나섰다.중국드라마제작산업협회,인터넷시청각프로그램서비스협회등4개기관이<드라마·웹드라마제작비용배분비율에관한의견>을공동발표했다.이에대해언론인린중루(林中路)는찬성을표했다.

“개별해외파인재의취업능력이취약하다는것이해외파인재들의평가절하로 이어지고, 해외교육의쇠락으로확대되는것은논리적으로헛점이많다.이런심리상태는비이성적인것이다.”

-최근몇년동안계속보도된‘해외파취업난’‘해외파수입,전문대생보다낮다’는등의뉴스로인해‘해외파,해외교육도별것아니다’라는‘공통된인식’이형성됐다.이에대해왕둥쉬(汪東旭)상하이교통대학교교수는‘해외파’쇠락을논하기엔아직시기상조라고말했다.

“이제이문건이있으니중국기업가들이수동적으로줄서기를하거나실력자와권력에영합하지않고열심히일하고착실하게경영할수있게 됐다.이 문건이 현장에서 잘 시행돼 중국 기업가들에게 자신감을 줬으면 좋겠다.”

- 9월25일,중국공산당중앙위원회,국무원이발표한<기업가의건강한성장환경조성과우수기업가정신함양으로기업가가역할을더잘발휘하도록하는것에관한의견>은우수한기업가정신을보호하고함양하기위해만들어진것이다.이에대해쑤페이커(蘇培科)대외경제무역대학교공공정책연구소수석연구원은칼럼에서기업가의자신감이매우중요하다고지적했다.

“30년뒤에는인터넷이석유보다더중요해질것이다.”

- 10월18일,마윈(馬雲)알리바바그룹창립자겸회장은러시아모스크바대학교에서가진연설에서이렇게말했다.그는학생들에게디지털기술이세상의많은문제를해결하는솔루션이될것이라고말했다.또한알리바바는모스크바대학교의참여로과학디지털실험실을개설할계획이라고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