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은중한인문교류활성화의가교

글|뉴린제(牛林傑 ), 산둥(山東)대학교한국학부학장

China (Korean) - - CONTENTS -

오늘날 유학생 교류는 국가 간 인문교류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형식 가운데 하나다. 특히 유학생 교육은국가 간 인문교류를 활성화하는 동시에그나라의국제화수준은물론연구와강의의질을높여준다.

전세계유학생교육의역사를살펴보면중국은유학생교육을매우일찍시작한나라에속한다.중국의유학생교육은 천 년도 넘은 당나라 때까지 거슬러올라간다.그시기당나라는조선이나일본, 류큐,베트남등주변국가에서편리하게 유학을 올 수 있도록 과거제 중에외국인을 대상으로 한‘빈공과(賓貢科)’를따로설치하기도했다.

당시중국과신라는아주가까운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신라의 수많은 자제들이 당나라에 유학을 왔고, 당나라 역시신라 유학생들의 학교 입학과 과거 응시를 허용했다. 이러한 덕분에 최치원(崔致遠)이나 최광유(崔匡裕) 같은인물들은중국으로 건너와 잇따라 진사(進士)에 급제할수 있었다. 신라인들은 보통 당나라에서10년이상머물며공부를했고,상당수가빈공과에급제했다. 선주(宣州)지역 율수( 水)현의 현위(縣尉)를 지낸 최치원이나 충주(充州)지역 도독부(都督府)의 사마(司馬)자리에오른통일신라말기의문인김운경(金雲卿)처럼중국에서벼슬을하는이도 있었다. 신라 유학생들은 중국에 오랜기간머물면서당나라문화를깊이이해하고,현지문인이나 묵객(墨客)들과 서로 시구(詩句)를 주고받거나 문예를 논하며깊은우정을쌓은것은물론,고대양국의인문교류에서도중요한역할을했다.

그러나 당나라의‘유학 황금기’이후여러가지이유로양국의유학생교류는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이어지지 못했다.역사적인시각에서도매우아쉬운대목이 아닐 수 없다. 양국의 유학생 교류는 20세기 초에 이르러서야 다시금회복됐다. 1910년한반도가일제의침략을받고 식민지로 전락하자, 항일 운동을 벌이던 한국의 청년들은 일제의 핍박으로한반도를 떠나 중국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전개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베이징(北京)대학교, 칭화(清華)대학교, 중산(中山)대학교, 호강(滬江)대학교 등에입학했다. 또 운남강무학당(雲南講武學堂),황포(黃埔)군관학교, 낙양(洛陽)군관학교등 중국의 사관학교에 들어간 사람도 있었다.한국유학생들은대부분학업을마친 후에도 중국에 머물며 항일 독립운동을 지속했다. 1937년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이들은 중국 인민들과 함께 공동전선을이루고일제에맞서항일전쟁을승리로이끌어냈다.

양국의 인문교류 역사상 유학생 교류는 만당(晩唐) 시기에 이어 20세기 전반에두번째절정기를맞이했다고볼수있다.하지만이시기교류의가장큰특징은 일방적인 교류였다는 점이다. 한국에서 중국 유학을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중국인들이한국에유학을가는경우는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다. 1992년에이르러 양국이 수교를 맺은 후에야 비로소 진정한 의미의 양방향 유학생 교류가이뤄지며 양국의 인문교류 역사상 가장빛나는시기를맞이했다.

중한수교25년이래양국은서로최 대의 유학생 송출국으로 성장했다. 2016년재중한국유학생수는 7만540명으로전체 재중 유학생 가운데 15.93%를 차지,중국은처음으로미국을제치고한국의 최대 유학 목적지가 되었다. 한국을찾는 중국 유학생 수도 빠르게 증가하고있다.특히세계적으로일어난중국어열풍은 한국에서 유난히 고조되는 양상이다. 전 세계 중국어능력시험(漢語水平考試·HSK) 응시생가운데한국인이절반이상을차지한다.

현재양국간유학생교류는그규모면에서 보나, 양방향 교류라는 측면에서보나 모두 사상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그러나 유학생이 국가간 인문교류 활성화와 영향력 증대를 위해 발휘하는 역할면에서는 여전히 당나라 때와 항일전쟁시기에한참미치지못한다.

게다가 아무리 양국이 서로 최대의유학생 송출국이 되었다 하더라도, 유학생들의 기본적인 소양과 교육의 질은여전히개선될여지가많다.일반적으로한국 사회에서 중국 유학생들은 미국 유학생에비해훨씬저평가되는경우가많다.한국에 유학한 중국 유학생들 역시 귀국후미국이나유럽,일본유학파들과의경쟁에 직면한다. 앞으로 양국 간 유학생교류는단순히양적인면만추구할게아니라 질적 향상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 또 경제적 효익만을 추구하는 대신사회적효익도함께고려해야한다.이를위해양국은지속가능한발전을위한제도적 틀을 마련하여 보다 실질적이고 전면적인 유학생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노력할필요가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