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Korean) - - COVER STORY -

멍(陳猛)은 베테랑 언론인이다. 1950년대 출생으로 바둑, 수영, 베 드민턴, 사진촬영 등 취미생활도 다양하 다. 그 중에서도 스키는 그가 가장 좋아하 는 취미활동이다. 위험한스포츠지만벌써 20년 가까이견지해 왔다. 1998년 언론계 일선에서 일하던 때, 스키는천멍이보도하는뉴스에자주등장 했다. 당시에는 그가 스키라는 운동의 매 력에 빠지기 시작한 때이기도 했다.“그 때만 해도 개인 장비가 없어서 스키장에 서 대여하는 장비를 써야만 했다. 처음탓 었을 때는 헬멧도, 고글도, 장갑도 착용하 지 않았다. 참 겁이 없었던 것 같다. 스키 를 착용하고 초급자용 슬로프를 내려오기 시작했는데 완만한 경사에도 눈앞이 어지 러웠다.”천멍의 말이다. 당시 스키‘왕초 보’였던 그는 슬로프 가장자리의 줄에 의 지할수밖에 없었다. 속도를 줄이는 방법 도, 방향을 바꾸는 방법도 모른채 엉거주 춤내려오다가비명소리와함께눈밭위에 ‘대(大)’자를 그리며 고꾸라졌다. 하지만 점차경험이쌓이면서천멍의스키실력도 나날이 향상되었다. 아무 것도 모르던‘왕 초보’는 그렇게스키마니아가 되었다. 언론계에 몸담았던 수십년 동안 제대 로의 여가시간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천 멍은 겨울이 되면 어김 없이 스키장을 찾 았다. 스키용 장비도 하나 둘씩 갖추어갔 다. 그는“은퇴를 한 지금은 스키장 갈시 간이훨씬 많아졌다”고 말했다. 스키는 10 대 익스트림스포츠 중의 하나로 용기있는 자들의 스포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천 멍 역시 스키가 주는 스릴을 만끽하며 스 스로의한계를 시험했고, 때로는위험천만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