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프랑스의 밝은 앞날

China (Korean) - - CONTENTS -

글|마샤오린(馬曉霖),국제문제전문가·베이징외국어대학교교수

배출 감축, 기후변화 저지를위해누구보 다앞장서는나라들로인정받고있다. 유럽연합(EU)은현재경제위기,영국 의 브렉시트(Brexit) 여파등으로통합논의 가난항을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EU 의‘삼두마차’가운데 하나였던 프랑스는 영국이빠지자독일과함께다시한번유 럽통합의‘쌍륜구동’역할을하고있다. 중국은 EU의 통합 추진을 지지하고 EU 전체및개별구성원과의상호관계발전 에힘써 왔다. 아울러 중-프 관계 안정화 와협력차원격상에도많은노력을기울 였다. 이를통해중국은 프랑스의 글로벌 정치적 영향력 확대에 일조했다. 뿐만아 니라 중-EU 관계 안정화를 비롯해 EU의 단결과통일에있어동쪽으로부터불어온 ‘강력한훈풍’역할을했다. 경제·무역 분야에서는 프랑스 경기 가점차살아나며양국간협력분야도점 점더확대되고있다.중국은현재프랑스 의에너지,자동차,화학,경공업,식품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향후 프랑 스시장개방이확대됨에따라더많은중 국자본과기업이프랑스에진출해프랑스 의경기회복세를촉진할것으로기대된다. 이와 함께 프랑스는 중국의 EU투자 심사체제도입을적극주도했으며,첨단기 술과 군수품의 대(對)중국 수출에서도 핵 심적인보수 세력이다. 만약 프랑스가행 동과실천을통해자신이설치한장애물을 스스로 제거해 나간다면, 중국의 프랑스 상품 수입과 대(對)프랑스 투자는 앞으로 크게확대될것이다. 중국과 프랑스 간 전면적 협력의 또 다른‘블루오션’은 바로‘일대일로(一帶一 路)’이다. 프랑스는중국이이끄는아시아 인프라투자은행(AIIB)에적극호응하며창 립회원국으로가입했다. 프랑스는지중해문명권의최대강국 이면서 서아시아, 아프리카와도 역사적으 로 밀접하다. 많은 프랑스어권 국가들과 유례없는‘태생적인’국가 네트워크를 구 축하고 있다. 프랑스어는 UN 6대 공식언 어중하나이며문화적영향력,국가매력 도,관리체제에서도독보적인유산을보유 하고있다.또한프랑스는첨단기술,환경 기술, 신재생에너지, 원자력발전, 항공산 업, 스마트도시 건설 분야에서도 상당한 경쟁력을 갖췄다. 이런 프랑스가 만약중 국과손을잡는다면필시지금보다더넓 은 제3시장에서‘강강연합(强强聯合)’의 효과는 물론, 공동건설(共建)·공동소유 (共有)·공동향유(共享)라는 눈부신 성과 를거둘수있을것이다. 마크롱대통령은이번방중때시진핑 주석에게말(馬) 한필을선물했다.이때 문인지 그의 이번 방중은‘군마외교(軍馬 外交)’로묘사되기도한다.마크롱대통령 은자국에서도이미정치신예로서한차례 돌풍을일으킨바있다.그가이러한패기 와 기세를 잘 유지해 나간다면, 중-프 관 계와중-EU관계가새로운경지로나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모두에게 엄청난 실질적혜택을안겨줄수있을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