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Minju Joson - - 민 주 조 선 -

주체55(1966)년 여름 어느날 회의준비로 바쁜 시간을 보내시던어버이수령님께서는 문득 어둠이 짙은 창밖을바라보시였다.

이윽하여 그이께서는일군들에게 나는 밤이되면 남조선인민들생각이 더 난다고,아마도밤에는 생각이 더 깊어지는 모양이라고,어쩐지 남조선인민들생각만떠오르면 가슴이 아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Democratic People's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