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비하게 징벌할것이다

Minju Joson - - 민 주 조 선 -

요즘 남조선괴뢰패당의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이 날로 악랄해지고있다.

지난 1일 괴뢰패당은 《북인권백서 201 5》라는 모략문서를 발간하여 내돌리는 추태를부리였다.

괴뢰패당의 《북인권백서》발간놀음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고 해치려는 동족대결광신자들의 발악적책동의 집중적표현으로서 북남관계를 더욱더 헤여나올수 없는 위기에로 몰아가는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망동이다.

괴뢰통일연구원것들이 발간한 《북인권백서》라는것은 조국과 제 부모처자를 배신하고 달아난짐승만도 못한 인간쓰레기들이 구차스러운 잔명을부지하기위해제공한날조자료들을가지고만든 반공화국대결모략문서이다.얼마전에 유엔《북인권사무소》를 서울한복판에 뻐젓이 설치한것도 모자라 날조투성이의 그 무슨 《백서》까지조작하여동족대결광란을일으키는괴뢰패당의망동은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주범,통일의 원쑤가 누구인가를 다시금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괴뢰패당의 이번 《백서》날조책동은 날로 높아가는 우리의 자주적존엄과 국력에 질겁한자들의 단말마적발악에 지나지 않는다.

내외가 공인하는것처럼 선군으로 위용떨치고일심단결로 승승장구하며 인민의 꿈과 리상을 최상으로 꽃피워나가고있는 우리의 사회주의는 세계의 부러움과 찬탄을 받고있다.이에 질겁한 괴뢰패당은 미국의 배후조종밑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해치기 위한 특대형국가테로행위까지 서슴지않고있으며 어떻게 하나 허황한 《인권》모략소동으로 우리의 존엄에 먹칠을 하고 우리 내부를흔들어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하고있다.바로 그런 속에서 괴뢰패당이 《백서》라는것을 조작함 으로써 동족을 모해하고 우리와 끝까지 대결하려는 저들의 추악한 본색을 적라라하게 드러냈다.

괴뢰패당의 《북인권백서》발간놀음은 동족대결을격화시켜분노한민심을탄압할구실을마련하며 심각한 통치위기에서 벗어나보려는 궁여지책의 발로이다.

지금 남조선에서는 《유신》파쑈독재가 되살아나 독기를 내뿜고있으며 민주주의와 인권이 참혹하게짓밟히고있다.민족의숙원인조국통일과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주장하는 진보단체들과통일애국인사들이 구시대적인 동족대결악법인《보안법》에 의해 란도질당하고있으며 생존권을요구하는 각계층의 투쟁도 《불법》으로 락인되여 탄압당하고있다.심지어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한다고 하여 희생자유가족들과 무고한주민들에게독성최루탄세례까지들씌우는파쑈의 란무장,인권의 암흑지대가 다름아닌 남조선이다.남조선을 이러한 세계최악의 인권페허지대,인간생지옥으로 만든 괴뢰패당이 저들의 인권실상은 당반우에 올려놓고 도리여 우리를 헐뜯고 시비중상하는 터무니없는 모략자료들을 내돌리는것은 철면피의 극치이고 정신병자의 히스테리적광기가 아닐수 없다.

인권을 무참히 유린하는 파쑈독재광들이 제아무리동족을모해하고헐뜯으며저들의더러운체제대결야망을 이루어보려 해도 그것은 천년이 가도 만년이 가도 영원히 이룰수 없는 개꿈에 불과하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의 반공화국적대시정책에 적극 편승하여 우리를 반대하는 《인권》모략소동에 광분하는 동족대결의 무리들을 추호도용납하지 않을것이며 그 결과가 얼마나 엄청난것인가를 몸서리치게 깨닫도록 가장 처절하게 징벌하고야말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Democratic People's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