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강가에서 들려주신 옛이야기

Rodong Sinmun - - 첫 페이지 - 본사기자 한 영 민

따스한 봄계절을 맞으며 대 동강의 유보도를 찾는 사람들 이 더욱 늘어나고있다. 공원과 휴식터들에서 즐기 는 사람들은 인민의 행복을 위해 대동강반에 새기신 위대한 장군님의 자욱자욱을 소중히 더듬어본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 김정일동지는 그 누구보 다도 조국과 인민을 열렬히 사랑하시였으며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길에 한생을 깡그리 바치시여 조국청사에 영원 히 빛날 불멸의 업적을 이 룩 하 신 절 세 의 애국자 이십니다.》 주체61(1972)년 8월 어느날이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한 일군을 대동강가로 부르시 였다. 강가로 달려가는 일군의 마음은 위대한 장군님의 고귀한 가르치심을 받아안게 되였다는 생각으로 벌써부터 흥분되여있었다.

일군이 강가에 다달았을 때 먼저 도착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깊은 사색속에 천천히 거닐고계시였다.

환한 미소속에 일군이 드리 는 인사를 받으시고나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와 이야기를 나누시였다.

그이께서는 우리 일군들모 두가 정력을 쏟아부으면서 자 기가 맡은 일감을 제껴나가야 한다는데 대하여 말씀하시고 《금석위개》라는 말은 정신을 집중하여 전력을 다하면 불가 능한것이 없다는 교훈적인 말 인데 화살로 바위를 뚫었다는 이야기에서 나온 말이라고 하 시였다. 이어 그 옛이야기를 들려 주시였다.

…옛날에 한 장수가 있었는 데 그는 활을 아주 잘 쏘았다.

어느날 형제들과 함께 사냥 을 하러 산에 오른 그는 숲속 에 커다란 범 한마리가 웅크 리고있는것을 보게 되였다.그 장수는 정신을 집중하고 범을 향해 첫 화살을 쏘았다.화살 은 범의 몸통을 명중하여 깊 숙이 박혔다.

그런데 이상한것은 범이 아 무런 반응이 없이 그대로 웅 크린채 꿈쩍도 하지 않는것이 였다.물론 울음소리조차 내지 않았다. 그 장수는 놀랍기도 하고 한편 당황하기도 하여 다시 몇개의 화살을 더 날렸다.그 런데 이번에는 화살들이 범의 몸통에서 튕겨나오군 하였다.

그래서 자세히 보니 그것은 범이 아니라 범처럼 생긴 바 위였다.

그 장수가 첫 화살을 쏠 때 에는 정신력을 고도로 집중하 였기때문에 바위를 뚫었던것 이다. …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옛이 야기를 끝내시며 즐겁게 웃으 시였다.

하지만 일군은 그이께서 들 려주신 이야기에 깃든 깊은 뜻 이 안겨와 웃을수가 없었다. 그는 위대한 장군님께 사업과 휴식을 잘 배합해서 건강을 돌보실것을 간절히 말씀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감사 하다고 하시며 그냥 묵묵히 걸 으 시 였 다 .이 윽 하 여 그이께서는 걸음을 멈추시고 돌아서시더니 일감이 많아서 힘든것만은 사실이라고,어떤 사람들은 자신께서 무슨 일에 맞다들려도 순간에 척척 풀어 제낀다고 말하는데 사실은 그 렇지만 않다고,어떤 일감을 놓 고 몇시간씩 정신을 집중하여 사색하느라면 정신이 가물거릴 때도 있다고,그러다가 새벽녘 에라도 명백한 답을 찾게 되면 그때의 기쁨은 무엇에도 비길 수 없다고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말씀을 들으며 일군은 자책감으로 마음이 무거웠다.

위대한 장군님을 몸가까이 모시고 일하면서 그이의 비범 한 천품에 대하여 시시각각 느끼며 열렬히 칭송해온 일군 이였다.셀수 없을 정도로 그이의 가르치심을 받아왔고 그때마다 가슴이 후련해지고 앞이 확 트이군 하였다.

그러는 사이에 자기에게 차 례진 일감을 자신이 머리를 써서 처리하려고 하지 않고 언제나 분초를 쪼개가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을 받아가며 일을 쉽게 하려는 일본새가 생기지 않았는가 뒤 늦게나마 돌이켜보게 되였다.

머리를 들지 못하고있는 일 군을 너그럽게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자신께서 늘 말해오지만 한평생 일감에 파묻혀 살려고 한다고,이것이 자신의 가장 큰 행복이고 기 쁨이라고 그루를 박아 말씀 하시였다. 일군은 가슴이 뜨거워오르 는것을 금치 못하며 무엇인 가 말씀드리고싶었지만 격정 으로 목이 꽉 막혀버리고말 았다.

진정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국과 인민을 위해 일감에 파묻혀 사시며 쉬임없이 일하 고 또 일하시였다.그것을 가장 큰 행복으로,기쁨으로 여기는 애국애민의 헌신으로 한평생을 바쳐오신 절세의 위인이시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하고 구현해오신 애국애민의 세계를 김정일애국 주의로 천만군민의 심장속에 깊이 새겨주시였다.

김정일애국주의를 불씨 로 애국의 불길을 세차게 일으켜 사회주의강성국가건설 의 새로운 전환적국면을 열어 나가시려는것이 경애하는 원수님의 확고한 의지이고 결심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Democratic People's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