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급한 대응을 요구하는 산림황페화현상

Rodong Sinmun - - 첫 페이지 - 본사기자

세계적으로 산림황페화현상이 심각한 문제로 제기되고있다. 최근에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2000년부터 2012년까 지의 기간에 약 230만㎢의 산림이 황페화되였다고 한다. 지금에 와서 이것은 낡은 자 료로 되고있다. 최근 몇달동안에만도 오스트 랄리아,미국 등지에서 산불을 비롯한 이러저러한 요인으로 하 여 많은 산림이 없어졌다. 지난 2월 28일 꼬뜨디봐 르의 중부지역에서는 산불로 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300ha이상의 산림이 불타버 리고 많은 경제적손실이 초래되 였다.이 나라 정부의 통계자료 에 의하면 2002년부터 20 13년까지의 기간에 45만ha의 산림이 산불로 황페 화되였다고 한다. 지난 3월 19일에는 필리핀 의 북부지역에서 산불이 일어나 50ha의 산림과 초원이 불타버 렸다. 보다싶이 산림황페화가 날을 따라 심해지고있다. 산림이 황페화되면 인적,물 적피해가 막심하다.경제적손실 은 물론이고 생태환경 또한 무 참히 파괴된다. 산림황페화현상은 지구온난 화도 촉진시킨다.어느 한 나라 의 연구사가 지구온난화에서 벗 어나자면 인류가 많은 부침땅을 다시 산림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한것은 우연하지 않다. 산림은 인간생활에서 없어서 는 안될 중요한 밑천으로 된다. 큰물과 가물의 방지,기후완화 등 사람들의 생존과 밀접히 관 계되는 생태봉사기능을 가지고 있다. 이로부터 현시기 산림황페화 를 막기 위한 인간의 활동이 그 어느때보다 절실히 요구되 고있다. 그러자면 세계적으로 산림을 인공적으로 조성하고 량적으로 뿐아니라 질적으로 개조하는것 이 중요하다. 문제의 절박성과 심각성을 잘 알고있는 많은 나라들이 산림보 호 및 조성사업을 활발히 벌리 고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연 5억 3 000만명이 의무적인 나무 심기활동에 참가하여 25억 2 000만그루의 나무를 심었 다.그리하여 새로 조성된 산림 면적이 609만 2 000ha에 달하였다고 한다. 특히 베이징시에서 나무심기 운동을 활발히 벌리고있다.시 에서는 지난 33년간 연 8 2 00여만명이 의무적인 나무심 기운동에 참가하여 1억 9 3 00만그루의 나무를 심은 결과 시의 산림덮임률이 12.8% 로부터 40%로 늘어났다고 한다. 칠레에서는《한명의 칠레인 이 한그루의 나무를 심기 위한 계획》에 따라 2018년까지 전국적으로 1 700만그루의 나무를 심을것을 목표로 내세우 고있다.최근에만도 15개 지 역에서 수많은 청년들이 동원되 여 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파키스탄은 2015년까지 매해 2차례의 전국적인 나무 심기운동을 벌릴 계획을 세우 고 이 사업을 꾸준히 내밀고 있다. 라오스에서도 산림보호사업 을 계속 추진시켜나가고있다. 최근년간 나라에서는 49개 의 산림보호구역을 설정하였는 데 그 총면적은 790만ha에 달하고있다.매 행정구역단위들 마다 자체의 산림보호구역을 정 하고 산림보호사업을 강화하도 록 하였다. 정부는 나라의 산림덮임률을 2015년까지 약 65%로, 2020년까지 70%로 늘일 것을 계획하고있다. 이와 함께 나라의 산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목재밀수행위에 대한 단속통제사업을 강화하고 있다.정부는 지난 시기에도 산 림을 람벌하여 목재를 수출하는 것을 법적으로 금지시킨데 이어 위법현상에 대한 법적통제를 강 화하여왔다. 베네수엘라가 2006년부 터 산림조성계획을 세우고 산림 을 보호확대하기 위한 사업에 주민들을 적극 불러일으키고 있다.현재까지 각지 양묘장들 에서 4 500만그루의 나무모 들이 생산되였으며 3만 3 1 90ha의 면적에 산림이 새로 조성되였다.

2005년 산림법이 제정된 이래 케니아는 산림보호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고 전망적인 수림 화계획을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 고있다. 가나정부도 최근 나라의 산 림 및 야생동물자원을 적극 보 호관리하는데 목적을 두고 생 태환경보호를 위한 정책을 작 성하였다.

부룬디에서는 멸종위기에 처 한 나무들을 보호하기 위해 애 쓰고있다.

현실은 산림조성이 결코 단순 한 경제적인 사업이 아니며 인 류의 생사존망과 관련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는것을 다시금 깨 닫도록 하고있다. 산림을 잘 보호하고 리용할 때에만 그것이 풍부한 자원으로 서 영원히 인간에게 복무할수 있다.

이를 위한 여러 나라들의 활 동은 계속될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Democratic People's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