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기싸움

김계관외무성제1부상“북미회담재고려”남북고위급회담연기통보후담화“일방적핵포기강요땐대화못해”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강정숙기자 shu@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재고려’라는강경 카드를 던지며 미국과 본격적인 기싸움에 나섰다. <관련기사4면>

북한은 16일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데 이어, 김계관 북한 외무성제1부상 담화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에 응할지재고려한다고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날담화에서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그런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갖지 않을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에응하겠는가를재고려할수밖에없을 것”이라고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 개선을위한 진정성을 갖고 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해 이번 담화가 미국 정부의 태도 전환을 촉구하기위한것임을분명히 했다.

김 부상은 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를 비롯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선 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 △핵·미사일·생화학무기 완전폐기등을주장하는것에대해 “대화상대방을심히자극하는망발”이라고도지적했다.

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있어대국에게나라를통째로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발현”이라며 “핵개발 초기단계이던 리비아를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아둔하기짝이없다”고 밝혔다.

‘세기의 핵 담판’을 앞두고 미국 내에서 북한을 압박하는 강경한 목소리가 줄을 잇자이에맞대응하는모양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리비아를 모델로 한일괄타결 방식을 거론하고 북한의 일방적인양보를요구하는것에불만을 표시하며, 협상력을제고하기위한조치로 보인다.

김 부상은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한반도)비핵화 용의를 표명했고, 이를 위해 미국의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선결조건으로 된다는 데 대해 수차에걸쳐천명했다”며미국의체제안전보장조치가선행돼야한다고밝혔다.

이어 “미국은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우리는언제한번미국에기대를걸고경제건설을해본적이없으며앞으로도그런거래를절대로하지않을것”이라고 덧붙였다.

담화는 또 “우리는 이미 볼턴이 어떤 자인 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거부감을숨기지않는다”고 지적했다.

담화는 “(미국이) 지난 기간 조·미 대화가진행될 때마다 볼턴과 같은 자들 때문에 우여곡절을겪지않으면안되었던과거사를망각하고,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요 뭐요 하는사이비 ‘우국지사’의 말을 따른다면 앞으로조·미 수뇌회담을 비롯한 전반적인 조·미 관계전망이어떻게되리라는것은불보듯명백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언급하는 과거사는 6자 회담을 의미하는것으로 보인다.

대북 초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은 국무부차관 시절이던 2003년 7월 서울 강연에서“북한인 수십만명이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있고, 수백만명이극도의빈곤속에신음하고있다. 북한인들의 생활은 그야말로 지옥 같은악몽”이라고 묘사하며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폭군적인독재자”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북·미 핵협상의 산증인이라고할 수 있는 김 부상이 직접 나서 북·미 정상회담과비핵화과정에대한미행정부인사의발언을조목조목지적한점도눈길을 끈다.

북한이 정부나 외무성 등의 담화가 아닌김계관 제1부상을 담화의 주체로 내세운 것은 최근 미국 쪽에서 볼턴 보좌관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정상회담을 앞두고대북발언을쏟아내고있는것과격을맞춘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창간 2007년 11월 15일제 2624 호2018년 5월 17일목요일한·미 맥스선더 훈련… 착륙하는 F-22랩터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전격취소한 가운데, 광주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미군 F-22랩터가착륙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