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합병반대는ISS의심각한오류”현대차, 29일주총서긍정결과기대감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최윤신기자 cys720@

현대자동차그룹은 16일 자사의 지배구조개편과 관련, “다수의 주주들이 우리 그룹의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이해도가 높다”며 “29일로 예정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분할·합병 주주총회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3면>

또 미국 의결권 자문사 ISS의 ‘반대’ 결정에대해선 ‘심각한 오류’라고 지적하고 “ISS의주장과 반대로 모비스 주주에겐 오히려 이익이 된다”고 주장했다.

당초 계획대로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의지를다시한번분명히한 것이다.

◆현대차 “ISS 주장은심각한오류…모비스주주에이익”

현대차그룹은 ISS의 주장에대해 “해외 자문사로서 순환출자 및 일감 몰아주기 규제,자본시장법등국내법규를전혀이해하지못하고의견을제시한 것”이라고 평가하며조목조목반박했다.

우선 ‘이번 개편안이 모비스 주주에게 불리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정반대로 이번 개편안은모비스주주에게이익이될것이확실시된다”고 맞섰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분할합병 비율 1대 0.61에 따라기존 모비스주주는글로비스 주식도 함께 받게 된다. 향후 모비스 및 글로비스의성장에따른효과는 차치하더라도 현재주가로만계산해도이득을보게되는 셈이다.

또 분할합병 비율과 관련해선 “자본시장법 등 엄격한 국내 법적 근거에 따라 공정하게 산출됐다”며 “정부 당국이 전혀 문제제기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은 법령상 요건을 모두충족하고있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지배구조 개편이 순환출자및일감몰아주기규제를 선제적·자발적으로해소하기 위한목적도강하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순환출자 해소를 위해 대주주가 1조원 이상의 세금을 부담하는 등 사회적 책임에적극부응하고있다고덧붙였다.

기업분할 및 지주사 전환 대상인 현대모비스의임영득사장도이날입장문을내고기업분할의필요성을강조했다.

임 사장은 “모비스는 미래기술 확보 없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없는 자동차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분할합병을 준비했다”며 “지주회사 구조를비롯한 여러다른대안들은궁극적으로 그룹의사업계획이나법령상허용되지않는구조 에기반하고있어채택하기 어렵다”고 역설했다.

◆캐스팅보트‘국민연금’손으로

이런 상황에서 모비스 2대주주인 국민연금의 선택이 주총 결과에 핵심변수로 작용할전망이다.

모비스 지분 9.82%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의 의견은 다른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의사결정에도상당한영향을미친다.사실상이번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에 국민연금이 캐스팅보트를쥐고있다는분석이나오는이유다.

업계에서는 이번주총이단기 이익을우선하는 외국계 투기자본 엘리엇과 기업의 미래성장가치를중시하는장기투자자들간의대결상황으로해석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투기자본의 논리를 따르느냐,기업의미래가치를따르냐의기로에서 있다.

재계관계자는 “국민연금은 운영수익도중요하지만 ‘국부펀드’로서 국내 기간산업과 제조업의 성장·발전에 공헌할 책무도 있다”며“특히모비스와글로비스의지분을모두보유하고 있는 만큼 반대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고분석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