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4세경영’급물살

장남구광모LG전자상무,이사회서등기이사로추천구본무회장병세악화·탈세문제등정면돌파나설듯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유진희기자sadend@

재계 ‘빅4’인 LG그룹구본무 회장(73)의 건강상태가좋지않은것으로알려졌다.

LG 측은 17일 “구 회장이 와병으로 ㈜LG이사회에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제약이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2·3면>

이런 가운데 LG는 이날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긴급이사회를소집해구광모LG전자 상무(40)를 ㈜LG 등기이사로 추천하는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구 상무는 다음달 29일 열릴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선임될 예정이다. 구 상무는 구 회장의 장남으로 LG전자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을맡고 있다.

LG관계자는“구회장의와병으로주주대표일원이이사회에추가로참여하는것이필 요하다는 논의가 이사회에서있었다”면서 “또한 후계구도를 사전 대비하는 일환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구 회장(11.28%), 구본준 부회장(7.72%)에이어 ㈜LG 3대 주주인구 상무가 그룹 지주사인 ㈜LG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LG 4세가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다. 구 회장의 와병으로LG가(家)의 경영승계 시계가 당초 예상보다빠르게돌아가는셈이다.

구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아왔다. 최근에는 건강 악화 등으로 동생인 구 부회장에게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기고 치료에 전념해왔다.

구 회장은 현재 서울 시내 모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부터와병 상태였으며,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최근들어 상태가 악화하면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구 상무는 오너가이지만빠른 승진보다는 충분한 경영 훈련 과정을거쳐왔다”며 “다음 달 정식으로 등기이사에오르면경영권승계에도속도가붙을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LG 일가에 대한검찰의(탈세 관련) 수사가 아직 끝나지 않은상황인데도 구 상무의 경영 승계를 공식화한것은 LG 입장에선구 회장의 건강악화에따른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광모 LG전자 상무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