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박원순의광폭행보…서울시장·민주당‘쌍끌이승리’전략

민주당후보로3선도전책임감재보선·구청장선거적극지원나서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장은영기자eun02@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서울시장후보가달라졌다.

2011년서울시장재보선에나섰을때만해도 그는 무소속이었다. 이어 2014년 재선 때에는 민주당의 전신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의계속되는입당권유에도홀로배낭을메고‘뚜벅이선거’에나섰다.그랬던그가이번에는민주당후보로서의책임감과역할을다하고있다는평가를받고있다.박후보는출마선언도다른제3의장소가아닌여의도민주당당사를선택했었다.

지방선거 후보 등록일인 오는 24~25일 이후 본격적으로 선거운동을 할 예정이었던박후보가 14일로 후보등록을앞당긴것도당의부름에응한 것이다.

특히박후보는 ‘민주당의 야전사령관’을 자처, “서울의 승리를책임지고이끌어달라”는 당의 요구에 따라 이날 첫 공식선거운동장소로서울송파구를찾았다.

서울 송파을은 이번 6·13 지방선거와동시에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의 최대 격전지로꼽히는 곳이다.

현재 송파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최재성 후보가, 송파구청장에 박성수 후보가 출마했다. 구청장의경우송파에서민주당후보가당선된적이한번도 없었다.

박 후보는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서 민주당 구청장 후보들을 적극 지원하 고 있다.

그는 “송파는 전략적으로가장중요한곳”이라며 “송파에서 반드시 승리해야25개 서울시 모든 자치구에서 승리할 수있다”고목소리를높였다.

박 후보는 “또 서울이 승리해야 전국에서민주당의승리를견인할수 있다”고말했다.

그는서울내또다른국회의원보궐선거 지역인 노원병을찾아같은당김성환후보및당원들과간담회를했다.

중구와 중랑구에서는 민주당 구청장후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들 두 곳은자유한국당 소속 구청장이 각각 3선과재선도전에나서는 곳이다.

지난 16일에는 이정근 서초구청장 후보와 함께 양재역 출근인사를 함께 하며 지지를호소했다.

박후보는 “서울을 세계적인도시로만들기 위해서는 구청장과 시장, 시·구의원님이다함께승리하는것이굉장히중요하다고생각한다”고연신고개를숙였다.

민주당 소속 박 후보의 이 같은 행보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서도 나타났다. 시민단체 인사들 위주의 과거 선대위 구성에서 탈피, 상임선대위원장에 박영선·진영·우상호·우원식·안규백 의원을임명했다. 이외에도 26명의 의원을 인선해 ‘매머드급’ 선대위를 꾸려 세 과시에나섰다.

민주당관계자는 “박원순 후보가압도적인 지지율을 바탕으로 자신감 있게 서울 내 구청장 선거까지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당 선뿐만 아니라 서울시 전체에서 민주당승리를 견인하는 ‘쌍끌이 전략’을 펴고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난 7년간 서울시정 성과를강조했다.

그는 “다시 4년이 주어진다면 서울이라는 한 도시의 운명을 바꿀 자신이 있다”고 확신했다.

박 후보는 도시의 패러다임을 ‘성장’에서 ‘삶의 질’로 바꾼 것을 가장 잘한 일로꼽았다. 그는 “1970~1980년대의 국가 발전이 고속성장과 개발주의에 머물러 있었다면 저는 시민의 삶에 투자해 그것이성장의 토대가 되는 패러다임으로 바꿔왔다”고 역설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