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비,나왔어”…집안모든가전이알아서‘척척’

2020년까지전제품에AI적용… ‘삼성홈 IoT’공개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이소현기자atoz@

“오는 2020년까지 모든 사물인터넷(IoT) 제품에 인공지능(AI)를 적용하겠다.”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사장은 17일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에스팩토리에서 미디어데이를 갖고 지능형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IoT’를 선보이고 AI 로드맵과 비전을 설명했다.

김사장은앞으로 AI 기술을바탕으로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나갈것이라고강조했다.

그는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간 연결성을뛰어넘어사용자개인에맞춘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라며 “그동안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보여줄것”이라고 말했다. ◆ 2020년까지전제품AI적용… AI분야M&A추진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모든 IoT 제품에 AI를 적용하는 한편, ‘빅스비’를 중심으로 언어·시각·데이터 등차세대핵심AI 기술을강화한다는계획이다.

또자체 AI 선행연구조직을확대하는한편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들과의 협업, 전략적 인수합병(M&A)도 강화할예정이다.

음성명령으로기기동시제어오븐·로봇청소기등AI확대적용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모든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했다. 올해는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해 삼성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있도록했으며 ‘빅스비’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외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올 하반기에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도입,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근배 삼성전자 AI센터장(전무)은“복잡한 환경에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AI 기술의 핵심”이라며 “삼성전자는최고의 멀티 디바이스 경쟁력을 갖췄으며 고객접점에서 축적된 사용자 이해도가높아 AI 분야에큰 강점을 갖고 있다”

고 설명했다. ◆하나의명령으로 ‘멀티제어’ 가능…사용자편의성극대화

이날 삼성전자는 패밀리허브·무풍에어컨·플렉스워시·스마트 TV 등 ‘빅스비’적용으로 한 단계 진화한 주요 제품들을통해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IoT 서비스를선보였다.

국내 소비자들은 올해부터 음성인식기능을 통한 간편 제어뿐만 아니라 제품사용 패턴, 주변환경을기반으로한맞춤형 서비스, 제품 관리, 제품간 통합 제어등차별화된 AI 기능을경험하게 됐다.

패밀리허브의 경우 △음성만으로 냉 장고 보관 식품 리스트를 만들어 유효기간을 관리하고 △가족 구성원 목소리를인식해개별일정을알려주고△거실 TV에서 보던 콘텐츠를 주방의 패밀리브 스크린으로이어볼수 있다.

또 QLED TV는 음성명령으로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에 연동된 모든 IoT 기기들을 손쉽게 제어하고정보검색도할수 있다.

일례로 TV를 보면서 냉장고 안의 식재료를 확인하거나 “유튜브에서 스파게티 요리법 찾아줘” 같은 검색을 수행해준다.

이날 행사에서 가장 크게 주목 받은 것은 하나의 음성 명령에 맞춰 여러 가지제품을일괄적으로켜거나끄는등생활패턴에따라필요한기능을동시에제어하는 솔루션이었다. 예를들자면 “하이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면 에어컨· 공기청정기·조명이 동시에켜지고작동 중이던 로봇청소기는 충전용 거치대로 복귀한다.

김 사장은 “빅스비와 함께 삼성전자의제품과서비스가더욱강력해진것을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의차별화된 AI 기술이 소비자들의 생활을편리하고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사장이 17일 서울 성동구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프레젠테이션을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