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넷플릭스제휴,미디어생태계파괴”

방송협“통신인프라헐값에내줘수익성악화로질낮은콘텐츠양산”

AJU Business Daily - - IT/과학 - 신희강기자kpen@

한국방송협회는17일 IPTV사업자 LG유플러스와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사업자넷플릭스의제휴에대해“미디어산업 생태계 파괴의 시발점”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방송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게 되면서 지금까지의 미디어산업 생태계 보호를 위한 노력들이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해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LG유플러스가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3분의 1도 안 되는수준으로수수료를 받고, 자사의고가이동통신가입자에게넷플릭스를3개월간무료로이용할수있도록하려는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애써 구축한 고도화된 국내 통신 인프라를 헐값에 내줘국내 콘텐츠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미디어산업의 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 것이자명하다”고 전망했다.

방송협회는 6년만에 VOD 시장의90%를 해외 기업에 내준 영국의 사례를들며 “국내 미디어산업의 붕괴는 방송콘텐츠 사업자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와 투자감소와질낮은콘텐츠의양산으로이어져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것”이라고 덧붙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