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훈련

김정은위원장평양도착전…북미회담성과전해

AJU Business Daily - - VIEWS - 강정숙기자shu@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의첫정상회담을 신속 보도했다. 보도의 핵심은 트럼트 대통령이 언급한 한·미 군사훈련중지 의향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회담 이튿날인 13일 오전 6시께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이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 군사훈련을 중지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혔다고보도했다.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조·미(북·미) 관계의 새 역사를 개척한세기적만남’이라는 제목의보도를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회담내용을소개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조선반도에서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이 지역·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중대한의의를 가진다며, 상대방을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들은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및 확대회담 소식과 공동성명전문도일제히보도했다.

북한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김정은 위원장이 회담 당일 숙소를 떠나회담장인카펠라호텔도착한것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단독 회담 △확대 회담 △오찬 △공동성명 서명식까지 회담 내용과 관련된사진 30여 장을4면에걸쳐상세히전달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 △환담 △카펠라 호텔 주변산책 등을 담은 컬러 사진을 1면부터3면까지 전면에 실으며, 신문을 화보처럼 구성했다.

특히 2면에 김위원장이 ‘초강경 대북 매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악수하는 사진을 실었고, 4면에는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전문을 올렸다.

노동신문의 보도는 북·미 정상회담을마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를 떠나 평양에 도착하기 전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탔을 것으로 보이는중국국제항공 CA62편은 지난 12일오후 11시23분(현지시간) 싱가포르창이공항을 이륙했으며, 13일 오전 7시경평양에도착했다.

이 비행기는 지난 10일 싱가포르방문시 김 위원장이 탑승한 보잉 747여객기로,귀국때에도 투입됐다.

북한의 신속한 보도는 과거 보안등의 문제로, 일정이다끝난뒤보도했던것과달라진모습이다.

이는 북한의 최고 지도자 띄우기및 체제 선전과 함께 주민에 대한 사상교육을전담하는노동당의 선전선동부 소속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영향때문으로보인다.

김 제1부부장이 싱가포르 현지에서 보도 실무 전반을 책임지며, 북한매체의신속보도가가능했을것으로분석된다.

또김정은위원장이지난 10일부터사흘간외국방문으로북한을비워도체제와정권유지에자신이있다는방증이라는해석도 있다.

앞서 북한 매체는 11일 밤 김 위원장이싱가포르의대표적명소를둘러본사실을12일오전신속보도했고, 10일오전평양에서중국국적기를이용해싱가포르로출발한소식도바로다음날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