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단체장까지싹쓸이…수도권은온통‘파란물결’

민주당,서울25개구중24곳승리…강남·송파입성한국당, ‘이부망천’극복실패…강화승리로전패면해

AJU Business Daily - - 포스트 6·13 - 조현미기자 hmcho@

더불어민주당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서울·경기·인천 지역 기초단체장은 물론 지방의회도 사실상 싹쓸이했다.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민주당은 확실한 정국 주도권을 거머쥐게 됐다.

◆민주당, 강남·송파포함서울 24개구서승리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민주당은 서울 구청장 선거에서 25개 중24개구에서 승리했다. 특히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 가운데 강남과 송파에서 승리하는 성과를거뒀다. 강남에서는 정순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민주당 계열 정당이 강남구청장에뽑힌 것은 처음이다. 송파에선박성수 민주당 후보가 당선자로 결정됐다.서초에선 현직 구청장인 조은희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밀려 25개구 전승은 거두지 못했다.

3선에 도전한 민주당 소속 구청장 8명은 모두 승리를 거뒀다. 김영종(종로)·노현송(강서)·문석진(서대문)·박겸수(강북)·성장현(용산)·이동진(도봉)·이성(구로)·유덕열(동대문)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한국당후보들을큰차이로따돌렸다.

최대 표밭인 경기도에선 31개 선거구 중 29곳에서 민주당이 이겼다. 전통적인보수 지역인 여주시와 양평군에서도 승리하며 선거를 압도했다. 여주시에선 이항진 민주당 후보가 309표차로 당선을확정했다. 양평군에서는 정동균 민주당후보가개표막판에신승을거뒀다.

수원시에선 염태영 민주당 후보가 압도적인지지로3선에 성공했으며, 안양시에선 최대호 민주당 후보가 시장직을 재탈환했다. 최성 시장이 공천에서 배제된고양시에선 이재준 민주당 후보가 무난히 승리를 따냈다. 성남시에서는 은수미민주당 후보가 조폭 지원설을 극복하며당선됐다. 은수미 후보는 여성 첫 100만도시시장이라는기록도 세웠다.

인천에선 10개 기초단체장 중 9곳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 접경지역 특성상보수성향이강한옹진군도 16년 만에민주당이 가져갔다. 옹진군에서는 장정민민주당 후보가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동구에서는 허인환 민주당 후보가 3수끝에승리하고, 전·현직구청장리턴매치로 관심을 끈 연수구에선 고남석민주당 후보가 4년 만에 구청장직 탈환에 성공했다. 계양구에선 박형우 민주당후보가 인천에서는 유일하게 3연임에 성공했다.

한국당은 선거 막바지에 터진 정태옥전 대변인의 ‘이부망천(서울에서 살다가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발언을 극복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전통적으로 보수정당 지지가 높은 강화군에서 승리하며 간신히 전패를 면했다. 강화군에선 유천호 한국당 후보가 유일한 야당기초단체장으로뽑혔다.

◆서울·경기·인천의회도장악…한국당

참패

지방의회도 민주당 압승으로 끝났다.민주당은 이번 서울시의원 선거에서 110석 중 102석을 석권했다. 모두 100명을뽑는 지역구에서 97석을, 비례대표 10석중 5석을 각각 가져갔다. 한국당은 강남구에서 3석, 비례대표 3석을 차지하며총6석을 얻는 데 그쳤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비례대표로각각1석을 확보했다.

경기도의회에선 142석 가운데 135석을 민주당이 차지했다. 민주당이 지역구129석 가운데 128석, 비례대표 13석 중7석을 가져갔다. 한국당은 여주에서 1석,비례대표 3석으로 4석을 확보하는 데만족해야 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은 비례대표로각각2석과 1석을 얻었다.

인천도 마찬가지. 인천시의회 37석 중34석이 민주당품에 안겼다. 민주당은지역구 33석 중 32석, 비례대표4석가운데2석을 가져갔다. 한국당은 강화군 1석과비례대표1석만을 확보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