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투기업채용2배로…취준생들‘북적’

르포-코엑스채용박람회지멘스등 139개 글로벌기업 참여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윤정훈기자 yunright@

“기말고사가 아직 안 끝났는데, 취업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발걸음을 했다.” (25세 대학생 A씨)

“2년 차 직장인인데, 외국계 기업으로이직을 위해서 오전 반차를 쓰고 왔다.” (28세 직장인 B씨)

오전부터쏟아진비도취업 ‘미생’들의열정을 막지 못했다. 14일 ‘제13회 외국인 투자기업 채용박람회(외투기업 채용박람회)’가 열린 서울 삼성동 코엑스 홀D는 대학교 기말고사 기간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부터 방문한 취업준비생들로문전성시를이뤘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가주관하는이번행사에는지멘스,한국3M 등 139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석했다.매년 10월 열리던 채용박람회를 올해는넉달앞당겨진행했다.

윤병은 코트라 외투기업채용지원팀과장은 “하반기에 열리면 채용이 마감되는사례가 있었는데, 올해 상반기로 앞당기면서 예상 채용 규모도 작년 500명 대비 2배로 늘어난 1000명이다”고 설명했다. 코트라는오는 27일 부산에서도동일한채용박람회를개최한다.

행사는 인사담당자와의 △현장상담 △1대1 심층면접 △기업설명회 등 다채롭다. 특히 심층면접 기업은 지난해 13개사에서 올해는 25개사로 대폭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심층면접을 대기중인 대학원생 C씨(26·여)는 “뷰티기업 해브앤비, 인사 솔루션 기업 켈리서비스 등 해외기업 심층면접에 이틀간 네 군데 지원했다”면서“이력서는 3M과밀레등열군데이상넣었다”고말하며취업성공에대한절실함을 토로했다.

이상은 3M코리아 인사팀 과장은 “작년에도 심층면접을 통해 채용할만큼 효과를 보고있다”면서 “오늘은 13명과 면접을진행할예정이다”라고소개했다.

채용박람회는 외국인 투자기업에는인지도제고및우수인력확보 계기를, 구직자에게는 글로벌 외국계 기업에 취업할수있는기회를제공한다.

이윤형 오티스엘리베이터 채용담당과장은 “외국계라고 무조건 영어 능력보다는 직무적응력과 자신이 그 회사에서하고싶은 일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있는게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국내 외투기업은 약1만7000개로 국내 전체 법인의 2.7%에불과하지만 고용의 5.7%를 차지한다”며“채용박람회 등 외투기업 채용지원 활동을 강화하고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외국인 투자를 중점 유치해, 올해 1만6000여명의 신규고용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홀D에서 열린 ‘13회 외국인 투자기업 채용박람회’에 들어가려는구직자들이대기하고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