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무역협회장“궁하면통한다…美통상전쟁이겨내자”

中企수출지원등내실다지기

AJU Business Daily - - 산업 - 류태웅기자 bigheroryu@

“궁즉통(窮則通)!”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사진)은 지난달초경기도모처에서가진무역협회워크샵에서 이같이 외쳤다. 이는 궁한 처지에 이르면 헤쳐나갈 방법이 생긴다는 한자성어로, 대미통상문제등으로궁지에몰린 무역업계를 위해 분발하자는 주문이었다.

김 회장은 이곳에서 1박 2일간 진행된각 본부별 ‘릴레이 전략 회의’에 직접 참여하고, 향후 사업 계획 등으로 제시된아이디어가 사장되지 않도록 의견을 수렴하고논의한것으로알려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김영주 무역협회장의 정중동 행보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회장은 앞서 지난해 11월 전임자인김인호 회장이 사퇴하자 보궐 선임돼 잔여 임기를 마쳤고, 지난 2월 제30대 회장에재선임된바 있다.

그는 취임한 지8개월만에 첫 워크샵을 진행할 만큼 눈코뜰새 없이바쁜 일정을 소화해왔다. 한미자유무역협정(FTA)재협상, 미국의 철강 수입 규제 등 각종 이슈가 불거졌기때문이다.

김 회장은 업계의 목소리도 대내외에서 앞장서 강변했다. 지난 4월 17일 역대최대 민간 경제사절단을 꾸려 미국을 방문한 게 대표적이다. 당시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제철, 한화큐셀, 효성, SK 등 21개사에 업종별 단체 3곳 등 총 24곳이 참여했다. 역대최대 규모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당시에는 4대그룹이 포함된 경제사절단을 꾸려 동행했다.재계가베트남사업의활로를늘릴수있 도록후방지원한것이다.

그가세계무대에서목소리를내고존재감을 드러내는 요인으로는 30여년간관료 경험과 풍부한 인적네트워크가 꼽힌다.

한 업계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경제 분야에서 자문을 구하는분중 한분이 김영주 회장이다”며 “실제 그의 정책제언은우리나라경제정책에큰영향을미치고있다”고 귀띔했다.

향후 김 회장은 무역협회가 벌이는 사업을 재검토 및 강화하는 등 내실을 다지는데 초점을맞출것으로 보인다. 한미FTA 재협상이 일단락되는 등 통상 이슈와관련해급한불은껐다는판단에서다.

현재 김 회장은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지원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전해졌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김 회장이협회의 전반적인 사업을 개선하기 위해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면서 “무역증진을이끌수있도록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