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이동양인비하?

일기장에“중국인,더럽고우둔…일본인은지적욕구약해”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윤경진기자 youn@

과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아시아를 여행하면 쓴 일기가 공개됐다. 아인슈타인이본동양인은어땠을까?

영국 가디언은 12일(현지시간)아인슈타인이 일기장에 동양인을비하하는글을남겼다고 보도했다.평소 인종차별을 ‘백인들의 질병’이라고 질타하던 아인슈타인의 일기라더욱 흥미롭다.

아인슈타인은 1922년 10월부터1923년 3월까지 중국과 일본, 스리랑카 등 아시아 국가를 여행하면서독일어로일기를 썼다.

그는 중국인을 “근면하지만 더럽고 우둔하다” “아이들조차 활기가 없고 둔하다”라며 “중국인들은의자에앉아서식사하지않고유럽인들이숲에서용변을보듯이쭈그

리고 앉 아 매우 조용하고 얌전하게 밥을먹는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중국인 남자와 여자의차이를 모르겠고 중국 여성에게 무슨 매력이 있길래 아이를 많이 낳는지모르겠다”고 기록했다.

스리랑카에 대해서는 “거대한쓰레기 속에서 살아간다”며 “적게일하고 적게 필요로 하는 것이 단순한 삶의 경제적 순환 과정”이라고 적었다.

아인슈타인은 일본인에 대해서는 “겸손하고 품위 있으며 매우 매력적”이라며 그나마 우호적으로평가했다.

그렇다고 쓴소리를 안 한 것은아니다.

그는 “(일본인이) 나라의 지적욕구는 예술적인 욕구에 비해서는약한 것 같다. 타고난 기질인가?”라고기록했다.

아인슈타인 일기 프로젝트를진행한 지브 로렌크란츠 캘리포니아공대 교수는 “일기가 우리를 불쾌하게 했는데 특히 중국 부분이그랬다”며 “이는 위대한 인도주의자로서 그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