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카스희망의숲’만들어요

오비맥주임직원조림활동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이서우기자 buzacat@

오비맥주는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6월 17일)’을 맞아 국제 환경단체인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에서 나무심기 봉사활동을벌였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오비맥주 임직원과 푸른아시아 관계자, 몽골 대학생, 현지주민으로구성한 환경 봉사단 60여명은 에르덴 솜지역에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조림활동을했다.

이들 봉사단은 팀을 나눠벌판에 미루나무(포플러) 묘목들을 심는 식수작업과직접판우물에서양동이로물을길러나무에뿌리는관수작업을벌였다.

오비맥주는사막화피해로생활터전을잃은 몽골 환경난민의 자립을 돕는 사업도 하고 있다. 환경난민 주민들이 스스로소득을 늘릴 수 있도록 몽골 양모공예품원자재와육포생산시설등을지원한다.

이날 몽골 환경난민촌 대표는 오비맥주에감사패를수여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몽골 사막화로 인한 황사와 미세먼지 문제가 한국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심각한 환경이슈로 대두되고 있다”며 “환경보전에 힘쓰는기업으로서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 외에도전 지구적인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노력할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오비맥주임직원들이푸른아시아 관계자, 몽골에르덴솜주민들과함께 ‘카스 희망의숲’에서 ‘세계 사막화방지의 날(6월 17일)’을 맞아나무를심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