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가뭄에가라앉은‘조선강국’…지역경제도안갯속

반도체보다높은고용창출력…중견조선사30곳서5곳으로급감글로벌발주량회복세…고부가船·원가절감으로위기돌파해야

AJU Business Daily - - 해운·조선 - 조선·해운강국재도약➎조선업불황‘지역경제 직격탄’류태웅기자 bigheroryu@

‘12.0’.

조선업의 취업유발계수다. 우리나라효자 수출품인 반도체(4.3)와 석유제품(1.3)을 크게 앞선다. 취업유발계수란 특정재화를 10억원 생산하는 과정에서 유발되는직·간접취업자수를 말한다.

정부가 해운재건 정책을 통해 해운업,나아가관련산업인조선업을회생시키기위해발버둥치는이유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월 “세계 1위조선산업 비전은 포기할 수 없는 국가적과제”라고 짚었다.

◆조선업,수출·고용·지역경제에미치는영향절대적

그동안 우리나라 조선업은 세계 최고로평가받아왔다.

1972년 현대중공업이 울산에 조선소를 착공하며 조선산업에 진출한 지 반세기도안돼 2003년 이후일본을제치고선박주문량,선박건조량에서모두세계1위를 차지했다. 2009년에는 세계 시장에서33.1%에 이르는점유율을달성했다.

국내 조선사들은 설계, 생산, 관리 등모든 면에서 일본, 중국을 압도하며 ‘수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해 왔다. 한창 잘나가던 2008년에는 수출액이 431억달러(약 47조원·총 수출의 10.2%)로 자동차,반도체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사실상우리나라경제를떠받쳐온 셈이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절대적이다. 5대권역인 경남, 울산, 부산, 전남, 전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생산액을 기준 으로최대 20.6%(경남)에 달했다. 고용을기준으로한비중역시최대 19.5%(울산)로 20%에 육박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2016년 기준 조선업 사업장은 6047개소로, 이중 경남지역(2599개소)이 가장 많았다. 경남, 울산, 부산, 경북 등 영남권에밀집(78.3%)돼 있고, 일부는 전남(16.1%)에 분포했다. 한 조선업계 관계자는 “생산, 부가가치, 고용창출 등에서 타산업보다국가경제에기여하는바가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고부가선박,원가절감통해경쟁력갖춰야

국내 조선업은 수년 전부터 불황으로극심한 수주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여기에중국등경쟁국은값싼노동력과진보된기술력을바탕으로맹추격하고있다.

실제로 2016년 전세계 발주량은 전년비 67%나 급감했다. 이듬해 반등하긴 했으나 2011~2015년 평균의 58% 수준에불과했다.

이 기간 우리나라 선박 수주량은 177만6000CGT로 시장점유율이 최고치 대비 반토막났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가 선박 발주량 추이를집계한 1996년 이래 최저치였다. 이여파로 2007년 30곳에 이르렀던국내중견조선사수는5곳으로쪼그라들었다.

장기불황에 따른 수주감소 및 채산성악화는 지역경제 침체를 가속화했다. 한대형조선소의 경우 대규모 구조조정을단행해인원을약 30% 감축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해운과조선의 상생을 핵심 정책 가운데 하나로정하고 특히 조선업에 대해선 6대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경쟁 및 사업구조 개편 △중소형 조선사 경쟁력 제고 △선제적 시장창출 및 해외시장 개척 △미래를위한 투자(친환경·자율운항 선박) △상생성장을 통한 산업생태계 강화 △일자리유지및양질의일자리창출 등이다.

글로벌 시황도 회복세를 타고 있다. 클락슨리서치는 올해 선박 발주량이 1134 척(2780만CGT)로 지난해보다 약 27%늘어날것으로전망했다.

이는 국내 조선사들의 수혜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지난 2월 기준 국내 빅3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의 수주잔량은 각각 77척(543만CGT), 80척(390만CGT), 58척(300만CGT)으로 세계 조선사 순위에서 나란히1~3위를 차지했다.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시장에선과반이상을점유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 관계자는 “고부가가치선박개발에집중해따라올수없는 경쟁력을 갖춰야 할 것”이라며 “공정자동화로 원가를 절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해운재건 정책을통해국내선박발주를늘리는식으로조선업의 위기 돌파를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조선업을 다시 일으키면 국가경제발전에도 큰도움이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가 해무에 덮여 있는모습. 조선업계는 수주감소로 일감이 떨어져어려움을겪고 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