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성장빠진한국경제에새패러다임제시”

AJU Business Daily - - 주제강연 - 한지연·오수연·강민수·박경은기자hanji@

“저성장에 빠진 한국 경제를 구원할새로운 패러다임을 정확하게 지적했다.” “창업자들의 생생한경험을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실무자들의 갈증을 풀어줬다.”

12일 아주경제신문이 주최한 ‘제10회착한 성장, 좋은 일자리 글로벌포럼(이하2018 GGGF)’ 참가자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이날서울중구플라자호텔인근은포럼 개막 전인 오후 1시부터 수백여명의인원이 몰렸다. 1000여명의 산학연 관계자들이대거참석해성황을 이뤘다.

올해 GGGF는 ‘4차 산업혁명 ABC전략’을 주제로 오는 14일까지 사흘간서울플라자호텔과 국회의사당에서 총 10개 세션을선보인다.

박현준 미국카탈로그 테크놀로지 창업자를 비롯해 강시철 레오그룹회장,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 룽멍주중국 쓰비츠 마케팅총괄사장, 윌리엄 쳉중국 알리바바 수석연구원, 문용식한국정보화진흥원장, 곤도 케이코 일본 코코에 대표,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 최서호현대차 융합기술개발실장 등 21명이 연사로 나선다.

문재인 대통령의 서면 축사로 화려하게 개막한 이날 행사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홍일표 국회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장축사로 이어졌다. 행사장에는 20대 학생부터 70대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 참가자들로 빼곡하게 들어찼다.

손학규 대표는 “창간 11년차를 맞는아주경제가 이렇게 크게 성장할 수 있 었던 이유는 기자 개개인이 매우 부지런하고 창업정신이 투철하기 때문”이라며“(아주경제) 기자들을 가까이서 보면 취재 정신이 뛰어나고, 꼭 해서 이기겠다는정신을 갖고있는것같아포럼 주제와도부합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의 말을 들은 한 참석자가 귀엣말로 “손 대표가 참대인배”라며 치켜세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또한 정동영 대표가 곽영길아주코퍼레이션 회장을 언급하면서 “(곽회장은) 전주고가 배출한 인재 중 가장창의적인인재”라며 “이에 동의하시면박수로 화답해달라”고 치켜세우자 객석에선큰박수소리가터져 나왔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업들의 높은관심을 드러내듯 행사에는 각 기업 주요관계자들이다수참석했다.

아주경제가 주최하는 포럼 참석은 이번이처음이라는안상욱티에이케이정보시스템 이사는 “신성장팀에서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는데 마침 이런 포럼이 열려 매우 반갑다”며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의 ‘인공지능(AI) 기반고객 접점 서비스의 미래’ 강연이 특히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은 민간기업은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관심이 많은 주제”라며 “창업자들의 생생한경험을들을수있어실무자로서많은도움이될것”이라고 말했다.

쉽게 접하기 힘든 연사들에 대한 기대도 높았다. 황은영 르노삼성자동차 대외협력본부장은 “관련 업계 종사자들에게인사이트(통찰력)를얻을수있는유익한시간이 됐다”면서 “강시철 레오그룹 회장이나 윌리엄쳉 중국 알리바바 수석연구원의 강의는 일반적으로 접하기 어려운 고급 정보인 만큼 잘 흡수해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승용 지트파워 대표이사는 “4차 산업혁명에 관해 얘기하다 보면 다소 형이상학적으로 흐르는 부분이 있는데 이번포럼에는 교수·연구원·사업자 등여러직 업군이 참석해 관련분야에대한다양한시각을들을수있어서좋았다”고전했다.

우리 경제와 사회 전반에 큰 도움이될 것이란 평가도 많았다. 안택호 퓨처앤드콘텐트 대표는 “앞으로 한국 사회를이끌어나갈패러다임을정확하게지적한포럼”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데이터 경제가 ‘착한 성장, 양질의 일자리’로 선순환될수있도록아주경제가큰역할을해주길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응배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평소 관심있게 지켜봤던 4차 산업과 AI, 바이오 전문가가 대거 참석해 놀라웠다”며 “미래의 한국 성장에 도움이될만한상당히유익한 포럼”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쓴소리도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50대참석자는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할 수 있도록홍보가잘됐으면하는아쉬움이있다”고 말했다. 한 30대 참가자는 “AI와 자율주행에대해심도깊은대화가오가유익했지만 청중들에게 질문할 수 있는 시간이주어지지않아아쉬웠다”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