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손실나도판다”… KDB생명매각이번엔성공할까

이동걸회장임기내매각의지경영개선통한실적반전관건

AJU Business Daily - - 금융 - 윤동기자dong01@

세 차례나 매각에 실패한 KDB생명이다시 시장에나올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는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원금 이하 가격에도 매각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해 가장큰걸림돌이 제거됐다. 다만현재 KDB생명의 실적이 좋지 못해 향후 턴어라운드여부에따라상황이달라질것이란게대체적인관측이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1일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KDB생명은 산업은행이손실을보더라도 매각하는 게 정답”이라며 “임기 내바람직하게 매각이 이뤄지도록 최선을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을 감안하면 산업은행은이 회장의 임기인 2020년 9월 이전에 다시한 번 매각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금융권에서는 이 회장이 손실을 보더라도 매각하겠다고 천명한 덕에 매각 성공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하고 있다. 과거 협상에서 걸림돌이 됐던 원금 문제가공식적으로해결됐다는의미다.

실제과거세차례매각에서KDB생명 의 매각가는 산업은행이 KDB생명 인수에 사용한 투자금보다 적다는 점에 영향을받아 실패했다. KDB생명의 가치가높지 않은 상황에서 산업은행이 투자금 회수에 초점을 맞추면서 원매자와 의견차가심했기때문이다.

산업은행은 2010년 KDB생명(당시 금호생명)을 인수하기 위해 총 6500억원규모의 사모펀드를 조성했다. 인수 이후6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합하면 총투자금액은 1조25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최근 KDB생명의 적정 매각가가9000억원 이하 수준으로 거론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투자금을 모두 회수하기는사실상어려운상황이다.

그러나 이번 발언으로 투자금 회수라는 족쇄가 어느 정도 풀리면서 산업은행이 향후 매각 협상에서 원매자와 눈높이 를좀 더 원활하게 맞출 수 있을 것으로보인다.

다만 최근 인수·합병(M&A) 시장에서생보사 매물이 상당하다는 것을 감안하면, 당장 KDB생명을 인수하겠다고 나설원매자가있을지는의문이다.

2016년 매각에 실패했던 시기, KDB생명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822억원으로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373억원의두 배가 넘었다. 같은 기간 시장점유율도3.22%에서 2.81%로 0.41% 포인트 줄었다.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을 받았던 건전성도 크게 개선되지는 않았다. KDB생명의 지급여력(RBC) 비율은 2016년과 올해 상반기 모두 192~194% 수준으로여전히생보사중하위권에머물러있다. 그나마 2016년 102.32% 수준이었던손해율은 92.38%로 9.94% 포인트 크게개선된것이 위안거리다.

생보사 관계자는 “대주주가 손실을감수하면서도 매각하겠다고 마음을 굳힌 것은 긍정적이지만 지금 시장에 실적이좋은생보사매물이많아 KDB생명을사겠다고 나서는 원매자가 당장 나타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앞으로 경영개선을통해턴어라운드를시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