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탄‘메르스株’

10일반짝강세…이틀동안하락

AJU Business Daily - - 증권 - 김부원기자 boowon@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기업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요동쳐주의해야하겠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진원생명과학 주가는 10일 가격제한 폭까지 올랐다가 11·12일에는 각각 9.33%, 6.31%떨어졌다.

제일바이오도 마찬가지다. 10일10.43% 뛴다음 11·12일 이틀동안각각9.24%, 2.22% 내렸다. 오공(10일 상한가, 11일 -10.26%, 12일 -6.36%)도 비슷한주가흐름을보여주고 있다. 웰크론과파루역시10일반짝강세를기록했다가약세로돌아섰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메르스가2015년 5월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생했고,두 달 만인 7월 종식을 선언했다”며“그때도 메르스 관련기업 주가가 널뛰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실질적인 지수 상승을 이끈 종목은 한미약품 같은 대형사”라며“이번에도메르스관련중소형주는반짝강세에그칠가능성이크다”고덧붙였다.

메르스 테마주에 대한 관심이 곧 사라질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대준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건당국이방역에 성공할 경우 메르스 테마주 인기는 1∼2주 만에 시들해질 수 있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