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이사라진시대…넘쳐나는푸어族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전기연기자 kiyeoun01@

한국 사회의 현실을 반영하는 단어가있다. 바로 ‘푸어(poor)’다. 푸어는 ‘가난한’, ‘가난한 사람들’, ‘불쌍한’이라는 뜻을 가진영어 단어로, 부동산·금융 등 경제분야를비롯해 생활·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비싼 전셋값을 감당하느라 빚에 허덕이는 ‘렌트푸어(Rent Poor)’, 열심히 일해도 빈곤층을 벗어나기 힘든 ‘워킹푸어(working poor)’, 학자금대출을갚기위해빈곤한 삶을 사는 사회 초년생은 ‘스튜던트푸어(student poor)’, 전 재산을 쏟아붓고 대출까지 받아서 겨우 집 한 칸 마련한‘하우스푸어(house poor)’, 자녀의 풍요로운미래만바라보고사교육비를대느라소비 여력이 없는 가구 ‘에듀푸어(education poor)’ 등 ‘푸어’가 붙는단어로넘쳐난다.

경제적으로 열악한 환경 때문에 어쩔수없이 ‘푸어족’이 된사람들이있는 반면,무리한재테크나자신을뽐내고싶은허세로스스로를푸어족으로만드는이들도많다. 무리하게 비싼 차를 샀다가 타격을 입는 ‘카푸어(car poor)’, 대박을 꿈꾸며 대출까지 받아 주식에 투자했다가 가난해진‘스톡푸어(Stock poor)’, 허례허식에 빠져겉만번지르르한결혼비용으로힘든신혼을시작하는 ‘웨딩푸어(wedding poor)’ 등이 대표적이다.

경제적인 여유가 있어도 자신만의 시간이없는 이들에게도 ‘타임푸어(time poor)’라는용어가붙으니푸어가꼭경제적으로부족한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단어라고 생 <poor> 각할수만은없는 셈이다.

한 취업 사이트에서 직장인 1143명을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이 ‘자신을 푸어족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절반 이상이 ‘앞으로 푸어족에서벗어날수없을 것’이라며비관적인입장을 보였다.

문제는 남들에게 보여주고 남들처럼 살기 위해, 자신의 미래가 밝지 않으니 현재만이라도 즐기기 위해푸어족의 길을걷는이들이늘고있다는 것이다. 그렇다고그들을 비판할 수는 없다. 희망이 사라진 시대,부의 크기가 능력으로 치부되는 사회구조속에서 삶다운 삶을 위해 가난을 선택한그들을누가손가락질하겠는가?물론가난한 삶이 싫어 가난을 숨기고 벗어나고 싶어 발버둥치는 이들에게 ‘푸어’라는 단어까지 붙이는 것에 대해 자제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

13일 오후경기화성시 동탄복합문화센터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를 찾은시민들이다양한색깔과크기의관상호박을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