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공개막는韓,블록체인과실해외로빼앗겨

거래소규정등가이드라인없어국내기업ICO자금국외유출블록원등해외업체수조원대자금확보,관련생태계조성과대비

AJU Business Daily - - IT/과학 - 정명섭기자jms9@

정부가 블록체인 산업을 위한 적절한규제·진흥 정책을 마련하지 못한 사이에암호화폐공개(ICO) 등으로 인한 경제적과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는 지적이 높다. 업계는 블록체인과 그에 파생된산업의경제적효과가매우 크다며, 참여자들이 국내에서도 마음 놓고 사업할 수있도록 정부가 조속히 정책 방향을 정해주길촉구하고 있다.

9일 블록체인업계에 따르면 한국은ICO 불허 국가며, 암호화폐 거래소 관리규정도 없는 상태다. 정부는 지난해 9월모든 형태의 ICO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올해 1월에는 암호화폐거래실명제가실시됐으나은행에서해킹과자금세탁등을이유로 실명확인 계좌를 발급하지 않고있다. 또한 거래소에 대한 운영기준이나보안준수규정도마련되지 않았다.그결 과 블록체인 관련 글로벌 투자는 블록체인에친화적인국가로넘어가고있다.

소영술 KOTRA ICT성장산업실장은“해외 벤처캐피털(VC)과 엔젤 투자자를만나면 한결같이 하는 얘기가 한국의 정책 당국이 (암호화폐 거래소, ICO 등에대한) 가이드라인 등을 구체화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한다”며 “정책 당국의 입장이 불분명하다 보니 싱가포르나 스위스,일본 등으로 투자처를 바꾸는 사례가 발생하고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병태 KAIST(한국과학기술원) IT경영학과 교수의 ‘블록체인 산업의고용파급효과분석 연구’에 따르면한국의 ‘ICO 국내 가치창출 지수’는 7.1로 조사 대상 47개 국가 중 가장 낮았다. ICO국내 가치창출 지수는 이 교수가 개발한지표로 해당 국가에서 진행된 ICO 모금 액을 해당 국적의 기업가가 진행한 ICO모금액으로 나눠 산출한다. 쉽게 말해,기업가의 국적과 ICO 실행 국가가 일치하는정도를 나타낸다. 이수치가낮을수록 국내 기업의 ICO 모금액이 해외로 많이 빠져나간다는 의미다. 이 교수에 따르면한국은 ‘ICO 국외유출 고위험국가’로,실제로 국내 기업의 ICO 모금액 중 93% 가해외에서진행됐다고설명했다.

한국은 대만(19.6)이나 베트남(10.6),필리핀(10.6) 등 같은 고위험국가에 속한 신흥국보다도 지수가 낮았다. 블록체인 기술에 우호적인 국가로 유명한 홍콩과 스위스, 싱가포르는 각각 237.8, 201.7, 153.9로 ‘ICO 국내 창출 국가’에속했다.

이같이 ICO 모금액이해외로빠져나가는이유또한정부정책의불확실성때문으로풀이된다. ICO가허용된국가에선수조원대의 자금이 모이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기업 텔레그램은 블록체인플랫폼개발을위한 ICO를 지난 3월까지진행, 총 17억 달러(약 1조9329억원)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블록체인 솔루션 개발업체 블록원은 이오스(EOS) 프로젝트로40억 달러(4조5480억원)을 모았다.

ICO는 단순히 자금이 모이는 것만을의미하지 않는다. 블록체인 기술이 집약된비즈니스모델등이함께 제시된다.

이지헌 거번테크 이사는 “ICO와 같은 프로젝트엔 집약된 기술과 사업 모델 등이 담겼다”며 “나아가 이같은 프로젝트는 사회문제 해결에 초점을 두고 있어 미래사회상을볼수도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ICO 불허로 자금 조달뿐만 아니라 제반 비용을 수반해 추가적인 국부유출을 야기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ICO를 하려면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허가를받아야 한다. 그과정에서 각종 수수료가 발생하고, 현지법무법인에 막대한 자문료를 지불해야한다. 수익이나면그국가에세금도내야한다. ICO를 하는 과정에서 한국 기업들은 자사의 블록체인 기술을 현지에 공개해야 한다. 기술이유출될우려가 있다.

소영술 실장은 “우리 기업들은 현지에서 ICO를 할 경우, 그와관련해들어가는비용이 엄청나다”며 “한국은 블록체인과그를 뒷받침하는 기술이 상당히 앞서가고 있음에도 정부의 정책이 불투명해서산업 발전에 발목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KT ‘Y 스트리트 페스티벌’ 12~13일 개최 KT는 오는 12, 13일 양일간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Y 세대를 위한 문화 축제인 ‘Y스트리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KT가 서대문구와 함께 젊은 세대가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거리 문화 축제로 기획한 ‘Y스트리트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공연무대, 플리마켓, 현장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마련됐다. [사진=KT 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