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계동구릉지‘근린재생형’개발

195만5333㎡‘경제기반형’중12만3546㎡변경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최수연기자 mehake@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으로 주거지 환경개선 사업이실시되고있는서계동구릉지일대에노후건축물정비활성화를위한특례법이 적용될 예정이다. 또 남대문지하보도활성화를위해앞서결정된 도시계획시설인 도로와 광장과더불어문화시설을신설한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2025년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이 지난7월 변경되면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변경할 방침이다. 2025년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서울형 도시재생의 방향과구체적인 추진전략을 담은 도시재생분야의최상위법정계획이다.

2017년12월 서울시보에 고시된‘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은 2019년까지 서울시 자체 예산을 포함한 공공 예산 2482억원을투입해서울역과남대문시장을비롯해 중림동, 서계동, 회현동 일대를 재생하는 사업이다. 오는 2019년까지 5개 권역 63개 재생사업이계획된 서울시 단일 도시재생사업중최대 규모다.

일대도시재생사업은서울역위상회복과 도시기능강화라는 비전아래 △살아나는 지역경제 △걷는서울의 시작 △시민과 만나는 역사문화 △삶터의 재발견 △주민과함께하는 서울 등 5개 추진전략으로 63개세부사업이추진된다.

현재 서울시는 서울역 민자역사옥상과서울로를 연결하기위해국토부와 한국도시철도공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로와 연결되는세부구간이추가로연장되고지역 내 명소를 잇는 보행길 및 주거지역의골목길을개선하는등서울로와연결된주변보행길을걷기좋은거리로만든다는계획이다.

이와함께 남대문시장 활성화를위해 교통섬처럼 남아 있는 숭례문앞에는남대문시장과연결된광장과 교통이 조성됐다. 여기에 이번 계획 변경을 통해 남대문 지하보도에 문화시설을 추가해 복합문화공간 조성으로 접근성을 개선할방침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확정된 서계동 구릉지일대에 대해서는 당초 면적 195만5333㎡를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12만3546㎡를 떼내어 근린재생형으로변경할 예정이다. 노후 건축물이즐비한 구릉지 일대의 자율정비가이뤄질 수 있도록 건축 기준을 완화하기 위한 절차다. 근린재생형을추가하면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을 적용해 △조경 △건폐물 △대지안의 공지 △일조권높이제한△주차장△부대및복리시설등을완화할수 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