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시장진출,현지조사가우선”

남북정상회담·중기남북경협토론회서주장

AJU Business Daily - - 성장기업 - 신보훈기자bbang@

남북관계훈풍이경제협력으로이어져 국내 중소기업이 북한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조합별로 북한 현지를방문해 시장조사를 선행해야 한다는주장이제기됐다.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10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과중소기업 남북경협’ 토론회에서“북한 협력거점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업종별‧지역별 집적화전략이필요하다”며 “이 과정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이 먼저 진출해 중소기업의 진출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연구위원은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민족경제 균형발전을강조한 만큼, 돌파구로 남북경협을가장 선호할 것”이라며 “평양공동선언에서합의한서해경제및동해관광 공동특구 조성은 그 시험무대가될수 있다”고 말했다.

박광온·권칠승·박정(이하 민주당)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임을출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교수, 통일부 관계자 등 남북관계전문가들이참석했다.

남북경협초기단계부터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분야는 제조업과관광업이제시됐다.

주제발표를 맡은임을출교수는“한반도 비핵화 진전 및 제재 완화 등 여건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은 환서해벨트의 개성공단과 환동해벨트의 금강산 관광이 우선적으로추진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제조업, 관광업 분야와 연관된 중소기업의 진출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북한과김정은위원장의경제개발의지가확고하다는데의견을모았다.

김영희 산업은행 선임연구위원은 “북한 역사상 처음 발표된 국가경제개발 10개년 전략계획과 국가경제개발총국을국가경제개발위원회로 승격, 대외경제성 신설 등을볼 때 김정은 정권의 경제개발에대한 의지는 여러 곳에서볼수 있다”며 “중국과 베트남 등 일당독재를유지하면서개혁에성공한모델을벤치마킹할것”이라고예측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도 “북한이 ‘핵을 가진경제빈국’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핵 없는 신흥개도국’ 길을갈것인가전략적기로에서후자의길을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 행정부가비핵화촉진에필요하다고판단해 면제(waiver)조치를 확대해준다면, 남북경협의 숨통이 트일수있을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의 경제 상황과 대내외환경이변한만큼남북경협모델또한 달라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