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약속지킨이재용… 180조투자·4만명채용‘순항’

AJU Business Daily - - 종합 | NEWS - 윤정훈·류혜경기자yunri­ght@

시스템반도체선제투자­로더빨라져국내투자는­7조늘어난137조전­망하반기중3개년목표­초과달성무난

“앞으로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신규채용하겠습니다.”

삼성은 2018년 8월 8일이같은경제활성화­와일자리창출방안을담­은 3개년 투자·고용 계획을발표했다. 삼성은 2년전 발표했던 이 계획이 목표를향해순항중이라­고13일 밝혔다.

삼성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시설과연구­개발(R&D)에 약 110조원을 투자한 데 이어, 올해투자규모를 확대해 3개년 목표인 180조원을 무난하게넘길것이라고­했다.

특히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분야에서­1위를하겠다는 목표를 지난해발표하면서투자 속도는더빨라지고있다.이에2018년 당시밝힌국내투자금액­은당초 130조원을 7조원초과한137조­원가량이뤄질 전망이다. 글로벌반도체경쟁이치­열해지면서삼성의선제­적인투자가이뤄진셈이­다.

더불어삼성전자는시스­템반도체분야에서20­30년까지R&D 73조원, 시설투자 60조원 총 133조원을 집행해서글로벌1위를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그리고 있다. 이를통해이미지센서분­야의일본소니, 파운드리분야의대만 TSMC 등을 넘어선다는방침이다. 실제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올상반기 시스템LSI와 파운드리사업매출은 총 8조1200억원으로 반기기준 최대매출을 경신했다. 지난해같은기간대비2­0%증가한수치다.

바이오와 모빌리티부문 투자도 진행형이다. 지난 11일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총 1조7400억원을 투입해서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규모(25만6000L)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공장을인천송도에

짓겠다고발표했다.

삼성은 미래형자동차 분야에서도 반도체기술의초격차를 토대로 글로벌업체들과 공조하며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1월 독일 아우디에차세대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위한 ‘엑시노스 오토 V9’을 공급했고, 올초에는 5G 기술을적용해하만과 공동 개발한 차량용 통신장비(TCU)를 독일BMW의 신형전기차 ‘아이넥스트(INEXT)’에 탑재하기로계약했다.

신규 채용도 순조롭다. 4만명 채용 계획중 3만2000명을 이미 달성했으며, 하반기중에추가적인고­용으로 목표치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상황에도 삼성이기업의본분인일­자리창출에총력을기울­이겠다는 의지를실천한 것이다.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비전아래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상생 협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는 이재용 삼성전자부회장의동행­철학이반영이된것이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은 2018년부터 확대돼 2018~2019년 1070여개사를 대상으로 스마트팩토리지원사업­을 진행했다. 삼성은 오는 2022년까지 1000억원을 투입해총 2500개사를 지원한다는계획이다. 우수협력사지원프로그­램도확대하고있다.삼성은2018년부터­올상반기까지반도체우­수협력사에1927억­원의인센티브를 제공했고, 최저임금인상분을납품­단가에반영하는방식으­로 협력업체에3년간(2018~2020년)약4500억원을지원­했다.

삼성관계자는“포스트코로나 시대에한국의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와 고용을진행하고있다”며“국내산업생태계활성화­를위해협력업체, 스타트업, 학계등과상생할수있도­록꾸준히지원할것”이라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