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정부의속도조절…성장보다내실다지기

경제청서,성장률전망치0.1%p낮춰신용대출긴축등투자성장에악재고용·물가안정돼경착륙은없을듯

AJU China - - Focus - 황현철기자 selfguard@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지난해보다다소둔화한 수준이다.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개발은행(ADB), 세계은행(WB)은 중국 정부의 신용대출과 레버리지 억제 노력 등을 근거로 전망치를지난해 6.8%에서 각각 6.5%, 6.4%, 6.4%로 낮춰잡았다.하지만여전히6%대의고속성장이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지난달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신시대중국특색사회주의경제 사상’을 전면에 내세워 성장 속도보다 ‘질적발전’에 초점을두고리스크관리를중점과제로삼겠다고 선언했다. 지속가능한발전을위해내실다지기에집중한다는것이다.

양웨이민(楊偉民)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부주임도지난달 ‘중국경제연회’ 연설에서 “이제 고속성장단계가끝났음이확실해졌다”고 말했다.

중국의대표싱크탱크사회과학원도얼마전 ‘경제청서: 2018 중국경제형세분석과 예측’(이하 청서)을 통해올해중국경제성장률전망치를작년보다 0.1%p 낮춘 6.7%로 발표했다.

청서는 공급 측면에서 중국의 노동력 공급이 2012년을 기점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선진국의경기회복세로외부수요증가가예상되지만미국의보유자산축소와금리 인상, 세금감면정책등이신흥국에리스크로작용할수있다고우려했다.

또정부의신용대출긴축과부동산규제정책실시로 인해 투자에 의한 성장이 다소 약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가계 소비 성장은 정부, 기업, 가계부문 간 소득 분배 불균형과 함께 여전히 높은 지니계수(소득 분배불평등정도를나타내는 수치)로제한적일수있다고지적했다.

반면, 경제성장의긍정적요소로△새로운대외개방(상하이 자유무역지구와 새 외국인투자모델등)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건설에 따른 외부 수요 안정 △실업률 2013년 이후 최저 수준 유지 △가계 소득 증가로 소비 여건 개선△물가안정등을 꼽았다.

청서는 경기 선행 지표로 올해 고정자산투자가69조2000억 위안(약 1경1319조원)에 달해 명목6.3%, 실질 2.4%의 성장률을 기록해 지난해보다각각 0.7%p, 0.2%p 하락할것으로 봤다.

올해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2.0%로 작년보다 0.4%p 높고,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은 3.6%로 작년보다 상승폭이 2.6%p 줄어 공산품가격상승세는다소완화될것으로 내다봤다. 도시와 농촌의 1인당 가처분 소득 실질 상승률은 각각 5.8%, 6.8%로 예상됐다.

이에따라중국경제는합리적인구간에서운영되고 고용, 물가가안정을유지해경착륙은없을것이라는전망이다.

주하이빈(朱海斌) JP모건 중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도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을 지난해보다 낮은6.5%로 예상하면서 “성장률 하락은 중국 정부의선제적인 정책 대응의 결과이지, 경제 하락세를 막지 못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해 중국 경제 경착륙가능성을 낮게 점쳤다고 텅쉰차이징(騰訊財經)이보도했다.

중요한 거시경제 지표인 통화·환율에 대해류윈춘(劉元春) 중국인민대 부총장은 “(지난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안정적인 통화정책의중립성 유지’가 강조된 것은 당(黨)이 통화 정책에 간섭하지 않고, 통화정책을경제성장과맞춰나가겠다는뜻”이라고 말했다.

류부총장은많은금융리스크가과도한통화공급에서비롯됨을지적하면서“작년중국의명목국내총생산(GDP) 증가 속도가 10~11%이기 때문에올해 광의통화(M2)의 증가 속도는 10% 전후로 작년보다낮은수준이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환율 안정은 거시경제 조정의 주요 목표임을 강조하며 외부환경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위안화 환율은 합리적인 균형 수준에서 안정을 유지할것이라고전망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