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난공불락지하핵벙커구축

AJU China - - Focus -

핵전쟁 발발 시 중국 최고 지도부가 대피하는 핵 벙커는 지하 2km 동굴 속에 있으며, 100만명에게 식수공급이가능한것으로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지질조사팀을 인용해 해당 지하벙커가 베이징(北京)의 정부청사와고위층밀집지역인 중난하이(中南海)에서 북서쪽으로 20㎞ 떨어진 시산(西山)국립공원 내에 있는 중앙군사위원회 통합전투사령부에위치한다고보도했다.

통합전투사령부는 중국 전역 5대 전구(戰區)의 군사 활동을 감독하고 작전 명력을 내리는 최고 지휘센터로 중국군의 ‘두뇌’로 불린다.

친다쥔(秦大軍) 중국과학원 연구원은“이 동굴은 지구에서 가장 깊은 곳에자리잡은 동굴”이며 “벙커 인근에는 100만명이상에게 식수를 공급할 수 있는 지하 대수층(帶水層)이 있어 핵전쟁이 벌어져도식수공급에문제가없다”고 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