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China - - OPINION - 황현철기자 selfguard@

쑨훙빈(孫宏斌) 러스왕(樂視網) 회장이 러에코(樂視) 부채에 대한 오판이 있었음을 공개적으로인정해 화제다.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러에코그룹의 핵심자회사이자 선전(深圳) 창업판상장사인러스왕은지난달 23일 또 다른 자회사인 러스픽처스(樂視影業) 인수 중단을 이유로 선전거래소에서 ‘중대자산 구조조정 중단 사항과 회사 경영 상황에 관한투자자설명회’를 개최했다.온라인으로 진행된 설명회는 쑨 회장을 비롯한러스왕의 핵심 인사들이 참여해 투자자들의 질문에답하는방식으로진행됐다. 21세기경제보도 등중국주요언론들에 따르면쑨회장은이날설명회에서 ‘새로운 러에코를만들지못한데아쉬움을 느끼냐’는 질문에 “최선을 다해 아쉬움을 남기고 싶지 않다”면서도 “방법이 없다면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고, 인생에는 많은아쉬움이있다”고 답했다.이어 쑨 회장은 러스왕의 심각한 특수관계자거래와 전망에 대해 “특수관계자 거래는 알고 있었으나문제는관계사들이 상장회사(러스왕)에 진부채를상환할수없다는데 있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그는 “사람은 모든 것을 이뤄낼 수 있지만, 좋지 않은 결과에승복해야 할때도 있다”면서자신의판단에착오가있었음을인정했다.중국 경제매체 차이징(財經)은 “러에코는 부채 문제로 많은 자산이 묶여 있고, 보유하고 있는 러스픽처스 지분 21.81%마저 사법당국에동결돼있다”면서 “러스픽처스는 러에코로부터 받을 17억1000만 위안(약 2891억원)의 미수금도 있다”며 인수중단이유를설명했다.또한 러스왕의 2대 주주 룽촹중국(融創中國·Sunac China)은 지분을 늘릴 의사를 밝히지않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룽촹중국은 중국 4대 부동산기업으로쑨회장이실질적으로지배하고있는 회사다.쑨회장은지난해 1월 ‘러에코와 룽촹의전략적투자·협력 발표회’에서 러에코 계열사인 러스왕,러스즈신(樂視致新), 러스픽처스에 150억 위안을투자한다고발표했다.러에코가 무리한 사업 확장과 과도한 차입으로 자금 위기에 몰리자 쑨 회장이 구원투수로 나선것이었다.당시 쑨 회장은 “러에코를 일으켜 세우지 못하면 인생에 아쉬움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하며 산시(山西)성 동향인 자웨팅(賈躍亭) 러에코 창업자와함께밝은미소로사진촬영에 임했다.룽촹중국은 150억 위안 투자로 러스왕의 2대주주, 기타계열사의주요주주로올라섰다.자웨팅창업자가 회장직을 사임한 이후 지난해 7월 말 쑨회장은이사회를통해러스왕회장에선출됐다.중국 언론들은 부동산 업계의 전설로 통하는쑨 회장이 러스왕 회장직을 맡아 러스왕은 ‘자웨팅 시대’에서 ‘쑨훙빈 시대’로 진입했다며 큰 기대감을나타냈었다.그러나 이러한 기대감과는 달리 쑨 회장의 150억 위안 투자는 1년여가 지난 지금 후회와 아쉬움으로돌아오고상황이다. 1963년생인 쑨 회장은 중국 산시성 출신으로칭화대에서석사학위를취득하고 1994년 중국최대부동산업체중하나인 순츠(順馳)를 설립해부동산 업계에 뛰어들어 다양한 업적을 쌓아왔다.쑨회장은지난해미국경제잡지포브스가선정한중국 부호 14위, 후룬(胡潤)연구원이 발표한 부동산 기업가순위 4위에 오르는등부동산업계에서입지전적인인물로 꼽힌다.

[사진=바이두]

쑨훙빈러스왕회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