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서두르지말고준비해라

Ilgan Sports - - Issue & 첫국가대표전임감독선동열 - 배중현기자

김인식KBO총재특보조언

“급하지않게,서두르지말고.”

김인식(70) KBO총재특보가선동열신임야구대표팀감독에게보내는 메시지는 간단했다. 김 특보는 24일 일간스포츠와인터뷰에서“선동열감독은그동안대표팀에서투수코치로많은국제경험을쌓았다. 잘할 거라고 믿는다”고 덕담을건넸다.

두사람은인연이깊다.대표팀에서 감독과 코치로 세 차례 호흡을맞춘경험이있다 2006년 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대표팀의 4강을 이끌었고, 2015년 프리미어12에선우승을합작했다.지난3월에 열린 4회 WBC에서도 감독과 코치로 의기투합했다. ‘국민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김총재특보를곁에서보필한코칭스태프중한명이선감독이다.

책임감이 필요한 국가대표 감독이라는 자리. 누구보다 어려움을잘 안다. 김특보는 “국내 리그에서전체적으로투수들의상황이좋지않다. 홈런이 너무 많이 나오고 있다”며 “급하게 서두르지말고길게 봤으면 한다. 올해 수준급 고교 투수가 10여 명 정도 나오기 때문에내년부터여유를가지고잘풀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선감독은투수파트를잘운영해왔기때문에믿는다”며“국내리그를 계속 주시하면서 (선수들을)보는 게 중요할 거라고 생각한다”고덧붙였다.

사상첫국가대표팀전임감독으로 선임된 것도 반겼다. 2002 부산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총 5번의국가대표감독직을맡았던김특보는그동안WBC 첫대회4강과 2회대회 준우승, 아시안게임금메달을비롯한굵직굵직한성과를냈다.하지만 과정은 매번 쉽지 않았다. 대회를준비하는시간자체가짧아어려움을겪었다.

2020 도쿄올림픽까지 임기가 보장된선감독은상대적으로여유를가질수 있다. 김특보는 “서두르지말고목표를도쿄올림픽으로잡아서 팀을 잘 추슬렀으면 한다. 어려운상황에서대표팀을맡게됐는데급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거듭강조했다.

연합뉴스

김인식전대표팀감독은선동열(오른쪽)신임감독의선임을반겼다.선감독이지난2월일본오키나와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대표팀의훈련중김전감독과대화를나누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