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율3할·20홈런·63타점 테임즈지우는스크럭스

Ilgan Sports - - NEWS - 배중현기자

NC 외국인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30)가 에릭 테임즈(31·현 밀워키)의빈자리를지워내고있다.

올시즌NC의가장큰고민은테임즈의이적으로발생한공격약화였다. 2014년부터 3년간 뛰었던 테임즈는 KBO 리그 역사상 손에 꼽힐만큼의 ‘기록’을 남기고 메이저리그로돌아갔다. 2015년에는사상첫 40-40 클럽에 가입했고,지난해 에는최정(SK)과함께공동홈런왕에 올랐다. 한 시즌에 사이클링 히트 2회를 달성한 첫 번째 타자이기도 하다. NC가 2014년부터 기록한팀홈런 473개 중 26.2%인 124개를혼자서책임졌다.

하지만 NC는 테임즈의 몸값을감당하지못했다.미국으로돌아간테임즈의빈자리를채우기위한대체자원을물색했다.그때레이더에 잡힌선수가스크럭스였다.당초조니 모넬(전 kt)과의 계약을추진했지만 불발됐다. NC 입단이유력했던모넬은협상막바지에베팅금액을올린kt행을선택했다.차선책이필요했다.

마이애미 소속 1루수였던 스크럭스는 현역 메이저리거지만 두각을나타내진못했다. 주전1루수 저스틴보어의백업으로지난해타율 0.210(62타수 13안타)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테임즈의 대체 자원이 되기엔분명아쉬움이남았다.공격력약화는불보듯뻔했다.

그러나막상뚜껑이열리자기대이상의활약이이어지고있다.

데뷔 시즌만 비교하면 스크럭스는테임즈에뒤처지지않는다.데뷔첫 64경기에서 타율 3할, 20홈런, 63타점을기록중이다.테임즈에비해타율이낮지만홈런과타점은더많다.출루율과장타율을합한OPS도큰차이가나지않는다. ‘괴물’이라는평가를받았던테임즈가오버랩되는성적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