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레일리내투구에확신이생겼다

Ilgan Sports - - NEWS - ḧį MVP안희수기자

롯데외인투수브룩스 레일리(29)가 반전드라마를 써내려 가고 있다. 한때 퇴출 대상으로도평가됐지만이제는팀마운드에없어서는안될선수다.

레일리는지난주두차례선발등판에서모두승리투수가됐다. 18일 울산삼성전에서 7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5-2 승리를이끌었다. 1890일 만에 KIA전 스윕도 이끌었다. 23일 광주원정에등판해1실점 완투승을 거뒀다. 상대 선발투수는 올 시즌 14연승을달리던헥터 노에시였다. 헥터도 6이닝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레일리가 더견고했다.

반전이다.레일리는지난시즌이끝난뒤재계약여부가불투명했다.구단은더기량이 뛰어난 좌완 투수를 물색했다. 하지만다른외인조쉬린드블럼이개인사를이유로 재계약을 포기했다. 이미 KBO 리그에서 2시즌을 뛰며 적응을 마친 레일리에게다시기회가돌아갔다.

시즌 13번째 등판까지는 부진했다. 3승7패 평균자책점 5.63에 그쳤다. 피안타율(0.306)도 높았다. 다른외인투수닉애디튼이더부진한탓에교체대상으로여겨지진않았다.하지만외인투수에게기대되는성적에는모자랐다.

6월 중순부터 달라졌다. 6월 24일 두산잠실전을 시작으로 6경기 연속 7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5연승을 거뒀다. 이 기간에롯데는레일리가등판한경기에서모두 승리했다. 지난해 유독 약했던 NC, KIA를 상대로도 호투했다. 지난주 기록한 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0.807)는 리그투수 중 가장 높았다. 일간스포츠는 지난주2승평균자책점1.69를기록하며롯데의상승세를이끈레일리를 7월 셋째주주간MVP(상금50만원)로선정했다. - 롯데 투수 중 올 시즌 처음으로 주간MVP수상자로선정됐다.

“영광스럽고 기쁘다. 동료들의 도움이없었다면의미있는상을받지못했을것이다. 모두에게주는상을대신 받았다. 항상호흡을맞추는강민호포수에게고맙다.중요한순간에득점을지원해주는야수진도큰힘이된다.” - 6월 초까지는 기복이 있었다. 최근 좋은페이스의원동력을전한다면.

“한 시즌은 길다. 당연히컨디션이좋은날이 있고, 반대상황에도 놓인다. 그차이를줄이는게가장 중요하다. 최근엔내투구에확신을갖기위해노력했다.새삼자신감이가장중요하다는것을깨달았다.”

- 최근 6경기 연속 7이닝 이상을소화했다. 체력 부담이 큰 여름이다. 관리는 어떻게하고있나.

“여름을 잘 버티기 위해 오프시즌과 스프링캠프때많은땀을흘린다.잘준비했다고 생각한다. 현재체력부담은 없다. 구단트레이너가많은도움을주고 있다.선발투 수가한경기에 100개 안팎의공을던지는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닝 소화도 가급적많이해내야한다.”

- 지난해보다 경기당 투구 수는 줄었는데,소화이닝은늘었다.비결이있다면.

“공격적으로 스트라이크존을공략하고있다. 앞서 말했듯이 자신감을 갖고 던진다. 빗맞은 타구를 야수진이 잘 처리해 주고있는것도도움이됐다.”

-조쉬린드블럼이돌아왔다.

“KBO리그를잘아는선수다.다시돌아간미국무대에서의경험이팀에큰도움이될것이다.무엇보다절친한친구가돌아왔다.심적으로도든든하다.”

-최근불펜진이안정을찾았다. “선발진과불펜진은서로긴밀한영향을미치는존재다.최근경기에서매우긍정적인시너지가발휘되고있다고생각한다.투수진분위기가매우좋다.”

- 5강경쟁이본격적으로시작됐다. “나뿐아니라팀원모두가사직구장에서치르는 가을 야구를 원하고 있다. 매 경기최선을다해좋은결과를만들고싶다.”

롯데선발레일리가 23일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열린 KIA전1실점완투로승리를견인한후포효하 고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