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조기도입전반기가장혁신적시도

Ilgan Sports - - 축구 - 김희선기자

전반기 K리그 클래식(1부리그) 무대에서 가장 혁신적이었던 점을꼽자면 역시 ‘비디오판독시스템(VAR·Video Assistant Referee)’도입이다.

VAR도입은시즌개막전부터예정된 일이었다. 그러나도입시기가예정보다 빨라졌다. K리그클래식이올시즌개막전부터오심논란에휩싸였기때문이다.물론오심자체는축구뿐아니라모든스포츠에서항상일어나는일이다.하지만시즌초반부터 오심이 줄지어 일어난 데 다이를둘러싸고각구단관계자들이억울함을호소하면서VAR조기도입의필요성이커졌다.결국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당초계획보다빠르게VAR을 도입했다.지난 1일 K리그 클래식(1부리그) 3경기에서 첫 VAR을 실행한 뒤 25일현재총36경기에서13차례에걸쳐 VAR판독이진행됐고,이중기록에반영된것은총10차례였다.레드카드반칙이총 4회로 가장많았고, 득점 취소와 페널티킥 상황이각각 3회씩 반영됐다. 페널티킥의 경우VAR판독으로기회를얻은경우가1회,취소된경우가2회였다.

새로운기술을조기에도입한만큼첫 시행 당시는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VAR 판독이처음진행된지난 1일 울산현대와수원삼성의경기에서울산이종호의골을무효판정하면서5분가량지체된것이대표적이다. 그러나이는프로그램결함문제였으며,그뒤로는특별히VAR에따른시간지연문제가발생하지 않았다. VAR 판독이후결과를반영하는시간도횟수를거듭하 며점점짧아지고있다.

현장평가도 긍정적이다. 조영증연맹심판위원장은“각팀구성원과연맹내심판진모두VAR도입에긍정적인의견을냈다”며 “VAR을 도입해오심논란이사라졌으며,심판들도부담을떨칠수있는환경이조성됐다”고성과를평가했다.

연맹은 VAR이 K리그에 성공적으로안착한것으로보고,챌린지(2부리그)도입에필요한예산을확보해향후확대실시할계획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