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공연,뭉쳐야뜬다

Ilgan Sports - - 축구 - 신인급엔인지도상승기회 대세된황지영기자

좋아하는아이돌그룹이둘이상등장한다. 주어진 시간 동안 히트곡메들리를 선보이고 컬래버레이션무대로환호성을 자아낸다. 방송사공개 녹화나 페스티벌이 아닌 ‘합동콘서트’에서벌어지는일이다.

힙합이나 발라드·트로트 장르에서 익숙한 합동 콘서트가 아이돌 시장으로 확대되고 있다. ‘SM타운라이브’ ‘JYP네이션’ ‘YG패밀리’ 등 같은 소속사 아티스트들이총출동해패밀리십을보여주는콘서트와는다르다.추구하는그룹색이비슷하지만소속사는다른둘이상의아티스트가출연하는것을두고 합동 콘서트라고 한다. 보통소속사가주최가돼서컨셉트를정하고무대등을기획하는데합동콘서트는주최측이따로있고소속사에선스케줄형식으로무대를소화한다.

대표적인 아이돌 합동 콘서트는청주에서지난 5월 진행된 ‘씨스타x마마무 걸크러쉬 콘서트’, 8월 1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달샤벳·소나무·베리굿·드림캐처의 걸스 라이브’ 등이다. ‘걸스 라이브’를 기획한 클로저ENT는 “대중성과팬덤을바탕으로존재감을드러내고 있는 여자 아티스트들만의명품브랜드콘서트로키워내려한다”고설명했다.

한관계자는“공연기획사에서행사성격으로제안을보낸다.기획사입장에선출연료를받고공연하는스케줄의일환이다.신인급이나단독콘서트는역부족인그룹엔기회

소속사다른아티스트들출연 브랜드공연안착땐많은수익 최근지자체주관공연도늘어

의장이된다.티켓값으로돈을벌어야하는공연기획사에서는지방행사를확대해문화소외계층을지원할수도있다.추후브랜드공연으로안착한다면더큰수익을기대할수도있다”고긍정적으로봤다. 주로걸그룹에이런제안들이많다.어느정도활동을하면코어팬덤이형성되는보이그룹과달리걸그룹은대중성을무기로해야하기때문이다.단독콘서트를열기엔오랜시간이걸리고,히트곡몇곡으로는공연을열기힘들기에다수의그룹이뭉쳐세트리스트를채우는것이서로에게윈-윈이다.또전반적인기획이나무대설치등으로고민할필요없이단순출연료만계약하면되기때문에편하다는장점도있다.

협회나 단체에서 진행하는 드림콘서트·환경콘서트등도이러한활동의 일환이다. 최근엔지방자치단 체에서도 문화예술사업의 일환으로 무료 합동 콘서트를 열고 있다.성남문화재단이 주관하고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2017 파크콘서트’에는아이돌을비롯해클래식 아티스트까지 다채로운 초청공연을진행하고 있다. 성남아트센터 관계자는 “5월부터 8월까지 격주토요일마다여러가지컨셉트로공연 무대를 올리고 있다. 오페라,힙합, 발라드, 어쿠스틱 분위기로행사를진행했으며8월엔변진섭과뉴이스트W·레이나·프리스틴이 무대에오른다”고설명했다.

최근힙합이나발라드·트로트장르에서 익숙한합동콘서트가아이돌시장까지확 대됐다.걸그룹마마무(사진)는지난5월 청주에서최근해체한씨스타와함께 크러쉬 진행했다. IS포토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