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ᜅ░⦝ᯱ ݅ᮭᮡ  ၽ॒ᨱᇩਉᨕḥ ##2

Ilgan Sports - - 축구 - ۹᪅ ʕɪ ʑᯱe ⫭ݕ조은애기자

BBQ의 발등에불이 떨어졌다. 각종논란에도조용하던 BBQ가 갑자기기자간담회를열겠다고한 것. 최근검찰에서한프랜차이즈오너를구속기소하면서위기의식을느낀것으로풀이된다.

BBQ,긴급기자간담회자청

BBQ는 27일 서울종로관철동에있는 BBQ종로관철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연다. 이번 간담회는 갑자기잡힌것으로이틀전에결정된것으로알려졌다.

이번간담회는그동안논란이됐던치킨 가격인상문제와일감몰아주기등을해명하는자리가될예정이다.

BBQ는그동안각종이슈의중심에서있었지만전면에나서지않았다.치킨가격인상때는진정성없는사과로오히려소비자들의화만 돋웠다. 그랬던 BBQ가갑자기간담회를열고신뢰회복을외치는이유는검찰의칼날이가맹본부들을정조준하고있기때문이다.

미스터피자를운영하는 MP그룹의 정우현전회장은 지난 25일 총 156억3000만원의 배임·횡령 혐의와가맹점주들을 상대로 갑질을 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됐다.업계에서는피자업계대부인미스터피자가걸린만큼그다음타깃은한창논란이되고있는치킨업계,특히BBQ가가장유력할것으로보고있다.

이미 당국에서는 BBQ를 정조준한 조사를 진행했다.공정거래위원회는지난달BBQ가광고비분담명목으로가맹점들로부터판매수익의일정부분을거둬들인과정에서가맹사업법위반혐의가없는지조사했다.

가격인상논란부터편법증여까지

BBQ는 치킨 가격 인상부터 오너인 윤홍근 회장의자녀 편법 증여까지 각종 논란과 의혹을 총체적으로받고있다.

지난 5월과 6월에는 각각한차례씩평균 10% 치킨 가격을 인상했다. 하지만 국세청과 공정위의 조사압박에가격인상을취소한바있다.

당시 BBQ가 가격을 인상한다고 하자 교촌치킨 등나머지업체들도 슬그머니인상안을만지작거렸지만서둘러손을 털었다. 업체들은 배달앱·고정유지비 등으로인한 가맹점주의부담을줄이기위해가격을인상하겠다고했지만소비자단체는반대로가격을추가적으로내리는것이가능하다는입장이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최근 BBQ를비롯해상위5개 치킨브랜드가맹본부의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의영업이익과광고판촉비분담등을분석했다.

협의회측은 “5개 브랜드 모두 광고판촉비와영업표지 사용료, 교육비등명목으로부담금을가맹점에분담시키며치킨가격인상을 압박했다”며 “5년간 가맹본부의영업이익률은16~131% 증가한만큼광고판촉비를 가맹본부가 부담하면 치킨 가격을 인하할 수 있는가능성이있다”고했다.

이런상황에서 BBQ는 자녀회사에일감을몰아준의혹도받고있다. 20대아들이보유하고있는HY인터내셔널에생닭손질을맡기고작업비용을시중가 200원보다2배비싼가격에공급했다는것이다. 또HY인터내셔널이올리브유공급도독점으로하면서부당이득을취했다는논란도있다.

이에대해 BBQ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생닭을 손질하는채반작업을200원에해주는업체는없다.현재채반작업원가는480원수준에책정돼있다”고했다.

올리브유독점공급과관련해서도“HY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올리브유 가격은 다른 업체에서 공급하는가격과차이가없다”고해명했다.

하지만편법증여의혹에대해서는말끔하게해소되지않은상태다.현재제너시스BBQ의최대주주는지분 84.84%를 보유하고있는 제너시스다. 오너인윤홍근회장의지분은 15.12%에 불과하다. 제너시스는제너시스BBQ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업체로 최대주주는윤회장의아들인윤혜웅씨로 62.62%의 지분을소유하고 있다. 딸인윤경원씨는 31.92%로 2대 주주다.사실상회사를이미자녀들에게넘겨준셈이다.

윤회장은두자녀가미성년자일때총 3500만원을증여해제너시스지분70%를확보토록했으며당시세법에따라 50만원의 세금만낸것으로알려졌다. 이후제너시스는 소스 업체 등 각종 회사를 흡수합병하며그룹내에서덩치를크게키웠다.

이미상속세를냈기때문에위법이라고 볼수는없다. 하지만전문가들은법망을피해간편법이라고말한다.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김성진 변호사는 “삼성과비슷하다고볼수 있다. 편법이란법을정면으로위반하지는않으면서법이금지하는취지를실질적으로위반한것을 말한다”며 “회사가 작을때지분을넘겨주고그업체에일감몰아주기를한것이성립된다면문제가있다”고주장했다.

aĊ ᯙᔢ·ᯝq ༑ᦥᵝʑ ॒ ⧕໦⧁ ॐ ᯕၙ ⦽ ₉ಡ ŲŁእ ྙᱽಽ Ŗᱶ᭥ ᳑ᔍ ֡ᯱ ᰍᔑ ⠙ჶ ᷾ᩍ ࠥ௡ם ᩍᱥ

이준식서울중앙지검공정거래조세조사부장이지난25일정우 현전MP그룹회장의수사결과를발표하고있는모습. 연합뉴스

윤홍근제너시스BBQ회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