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17호홈런사라질뻔했다

Ilgan Sports - - NEWS - 대구=이형석기자

구자욱(24·삼성)의 전경기선발출장의지가자칫사라질뻔한홈런을이끌어냈다.

사연은 이랬다. 김한수(46) 삼성감독은26일대구NC전을앞두고구자욱을선발라인업에서제외하려고마음먹었다. 올시즌전경기선발출장중인구자욱의체력이떨어졌다고 판단해서다. 실제기록상으로도구자욱은 전날(25일)까지 후반기첫7경기에서25타수4안타에그쳤다.

이유가있다.구자욱은올시즌팀이치른전경기에 출장했다. 팀별 100경기 고지를향해달려가고있는KBO리그에서전경기출장선수는구자욱을포함해 5명(삼성 박해민, 넥센 이정후, 롯데손아섭,두산김재환)밖에없다.심지어구자욱은전경기선발라인업에이름을올렸다. 1군데뷔3년차인구자욱에게는분명쉽지않은도전이다.김감독도이부분을항상염려한다.

이때문에김감독은타격훈련중인구자욱에게다가가“오늘은교체출장으로준비 하겠냐”고물었다.그러나땀을뻘뻘흘리던구자욱에게예상치못한답이돌아왔다. “아닙니다.오늘준비잘했습니다.나가고싶습니다.”

김감독은결국이경기에구자욱을3번타자·우익수로기용했다.첫두타석에서범타로물러난구자욱은2-0으로아슬아슬하게앞선5회말2사 1·2루서 NC우완선발장현식의시속 151㎞ 직구를밀어쳐쐐기3점홈런을뽑아냈다.비거리105m의시즌17호홈런이었다.구자욱은이홈런으로이승엽,다린러프와함께팀내홈런공동 선두(17개)가됐다.후반기들어다소타격침체에빠져있던그가이홈런한방으로기분전환의계기를마련할수있게됐다.

구자욱은 승부욕이 아주 강한 선수다. 2015년 데뷔첫시즌부터“‘승리의아이콘’이되고싶다”고입버릇처럼말해왔다.팀이지는날엔표정에누구보다진한아쉬움이묻어난다.

최근의타격부진으로당연히마음이편할리없었다.그는“최근들어타격이안맞 아서상대투수를많이연구했다”고털어놓으면서“타격감이안좋다보니폼이작아진것같았다.내타격폼을생각하면서공을맞춰야한다는자세로임했다”고말했다.

사령탑입장에선흐뭇할수밖에없다. 컨디션관리차원에서휴식을주려했는데중심타자가강한출장의지를드러내니든든할따름이다. 김감독은“자욱이같은선수가의욕을보이는데안내보낼수있겠나”라며“이전보다타석에서여유가있더라”고칭찬했다.구자욱은“기회를주신감독님께감사하다”는인사를빼놓지않았다.

구자욱은최근부진탓에타율이 3할에조금못미친 0.295로 떨어졌다.그러나존재감은충분히뽐내고있다.개인한시즌최다홈런은일찌감치돌파했고,타점은 74개로리그3위에올라있다.

올시즌장타력이한층좋아진구자욱이자신의노력으로슬럼프를탈출하는노하우를터득했다.그는그렇게또한단계성장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