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의f쿼드러플점프g준비피겨차준환f평창g향해뛴다

Ilgan Sports - - NEWS - 김희선기자

“시즌 중반이후에는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한 번 더뛸 생각이에요.”한국남자피겨스케이팅의 간판스타로 떠오른 차준환(16·휘문고·사진)이필살기인 ‘쿼드러플 점프’로 평창시동을건다.

차준환은 27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열린‘KB금융피겨스케이팅 코리아챌린지’ 미디어데이행사에참가해내년 2월 열리는 2018 평창겨울올림픽을 향한 승부수를 공개했다. 2018 평창겨울올림픽대표선수선발전을 겸해 열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차준환이 선택한승부수는 쿼드러플 점프의 추가배치다.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 시즌이자 올림픽 시즌을 맞은차준환은 새 프로그램 곡으로‘왓 어 원더풀 월드(What a Wonderful World·쇼트프로그램)’ ‘더 플래닛(The Planets·프리스케이팅)’을 각각 선택했다. 경쟁력의 핵심이될 쿼드러플 점프는 쇼트프로그램과프리스케이팅을합해총3차례 뛸 예정이다. 우선 쇼트프로그램에서쿼드러플살코를한 차례 뛰고,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쿼드러플 살코-더블 토루프콤비네이션점프와쿼드러플 토루프단독점프를뛴다.

하지만 쿼드러플 점프 3개로는‘점프전쟁’이벌어지고있는시니어무대에서살아남기어렵다. 이때문에차준환은컨디션을 고려해 올림픽 무렵 프리스케이팅에서 한 차례 더 쿼드러플 점프를 뛰는방향을고려 중이다.

차준환은 “현재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차례 쿼드러플 점프를뛰고 있다. 하지만몸이올라오는시즌중반이후후반부에는쿼드러플 점프를 한 차례 더 뛸계획”이라고설명했다.

체력 소모가 큰 쿼드러플 점프를 여러 번 뛰기 위해서는 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는“쿼드러플 점프가 많아질수록체력이더좋아져야한다”며“비시즌기간에체력문제를보완하기위해더많은체력훈련에매진했다. 올 시즌은 예년보다 시즌을 빨리 시작해 시즌 중반 이후엔몸상태가더좋아질것”이라고자신감을보였다.

현재 한국 남자 싱글은 올림픽출전권을확보하지못한상태다.따라서이번대회1위선수가올림픽추가자격대회인네벨혼트로피(독일 오베르스트도르프·9월 27~30일 개최)에출전해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야 한다.대한빙상경기연맹은 네벨혼 트로피에서올림픽출전권을획득할경우 2·3차 선발전을통해평창겨울올림픽에 나설출전자를결정할예정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