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들의역주뜨거웠던미사리경정장

Ilgan Sports - - QUIZ & WEBTOON - 경정32회차13경주정인교박석문등노익장과시최창호기자

최근 미사리 경정장에는 ‘노장파’의 열기가젊은선수들못지않게펄펄끓었다.

지난달 30일 경정 32회 차 13경주. 이날현장에는 재미난 경주가 펼쳐져 경정팬들의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벤트경주 ‘노장들의역주(내나이가어때서)’가열렸다.

‘노장들의 역주’는 이름그대로경정최고령 선수가 출전하는 경기로 경정을 대표하는 박석문(54)과 정인교(51), 최재원(49), 조현귀(49), 김명진(48), 박영수(47)가출전했다.경주결과는정인교가1위, 박석문이2위를 차지했다. 2코스의정인교가1코스에 위치한 박석문을 상대로 찌르기전략을펴우승을차지했다.

경정에도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선수 들이 있는데 정인교(1기·A2등급)와 박석문(2기·B2등급)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체력적으로한계를느낄수있는나이임에도젊은경정선수와경쟁에서뒤처지지않고오히려그들과어깨를나란히하거나앞서고있어두노장에대한팬들의관심이쏠리고있다.

경정 개장일인 2002년 6월 18일 1회 차첫경주에서휘감기로우승을차지한진기록을가지고있는정인교는올해총52회출전해 1착 12회, 2착 7회, 3착 9회를 기록하며A2등급에올라있다.

특히정인교는평균스타트 0.25초로 빠른 시속을 앞세운 1턴 선점을 선호하는데찌르기는날카로움이조금부족하나인빠 지기와휘감기는강점을보이고 있다. 인코스,센터코스에서는스타트를앞세워단숨에 선두권에 올라설 수 있는 만큼 항상 주시해야하는전력이다.

경정선수들 사이에서 맏형 역할을 하고있는박석문의최근활약또한눈부시다.박석문은올시즌전반기를주선보류로뛰지못하다지난 7월 B2등급으로 복귀했다. 그 의복귀전은현재까지 대성공이다. 복귀전인지난7월 27일 27회차2경주에출전해2코스에서우승을 차지했고, 이후 6연속 입상에성공하며재도약을꿈꾸고있다.

박석문은데뷔이후 현재까지플라잉을총 13회 범해역대최다플라잉2위에 올라있을정도로스타트승부를선호한다.평균스타트 0.24초로 과거에는 휘감기 일변도의전법을펼쳤으나최근에는다양한작전으로경쟁상대들에게응수하며빠르게실전감각을찾아가고있다.때문에남은하반기경주를주목할필요가있다.

경정사업본부는 “경정 1, 2기 최고참이자맏형인두선수가앞으로도철저한자기관리를통해선수생활을오랫동안이어가며 선봉장 역할을 해 준다면 나머지 동료및후배경정선수들에게큰힘이될것으로기대된다”고응원을보냈다.

정인교 박석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