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김규리내가낸소중한세금이나를죽이는데사용됐다니

Ilgan Sports - - ILGAN ENTERTAINMENT - 인터뷰·SNS로본문화계인사들의심경조연경기자

암암리에알고있는것과확인받는것은엄연한차이가 있다. 혹시나설마했던추측이역시로바뀌는순간이다.새정권에서과거의블랙리스트는훈장아닌훈장이됐지만10년간이들이이유조차알지못한채받아야했던압력과시선은감히상상할수없다.문화계인사들은갑작스러운강연취소를습관처럼받아들여야했고,명계남·문성근등배우들은오랜 시간브라운관에모습을 내비치지 못했다. 이유없이자신의프로그램을잃는경우도부지기수였다. 10년만에이명박정부블랙리스트로확인된이들의심경을인터뷰·SNS등을토대로정리했다.

소설가 이외수= “욕하고 싶다. 강연·방송 등이2~3일 전무산된경우는 많았다. 선동? 민주주의국가에서는얼마든지할수있는행동과 표현이다. 내가 SNS에서 끊임없이 해 왔던 것은 부정과 부패에대한 ‘힐난’과 ‘돌직구’였다. 하지만그것은여야를막론하고 당연한 것 아니냐. 정부가 만류한다면 이나라는그야말로부정부패를선행처럼생각하는잘못된나라다.”

소설가조정래= “소설‘아리랑’드라마제작이불발됐다. 4대강 사업등에대해비판했던것이 (블랙리스트에오른)원인이된것 같다.민주국가에서작가로서 잘못된 정치를 비판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다.”

교수 진중권= “당시 대학 강의가 이유 없이 폐강되고강연이 갑자기 취소되는일을여러번 겪었다.짐작은했지만국정원이얼마나관여했는지는몰랐다.내사생활을들여다본것같아불쾌하다.”

배우명계남= “그동안방송국사람들이곤란하다고해 TV 출연을못 했다. 나는얼굴이알려지고주목받는행동을해서그렇게찍혔다고생각하지만,나같은사람이앞장서는바람에일반순수예술인까지한꺼번에피해를본것같아안타깝다.”

배우문성근= “SBS 드라마 ‘조작’을 통해 8년 만에브라운관에 복귀했다. 짐작했던 일이 확인된 셈이다. 관련자들에대한문책이반드시 필요하다. 다시는이런일이발생하지않아야한다.”

배우김규리= “이몇자에.나의꽃다운30대가훌쩍가 버렸네. 10년이란 소중한 시간이. 내가그동안낸소중한세금이나를죽이는데사용됐다니.”

배우문소리= “영화계어른들을따라나섰던적도많지만단한번도내자의가아닌자리에간적은없다. 정치성향을숨기는분위기속에서드러내다보니눈에띄었을것같기는 하다. 그렇다고해서목소리높였던것을후회하지는않는다.”

방송인김미화= “10여 년을내가서고싶던무대에서지 못했다. 연예인들을대상으로이런일을벌였다는것은국민들의눈과귀를막겠다는의도가아니었겠나.국가공작에의해무자비한일들이진행돼왔다는사실이개탄스럽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