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내년1월결혼합니다i

2년열애류현진♥배지현아나운서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이형석기자

한국야구에‘세기의커플’이탄생했다. LA 다저스 류현진(30)과 배지현(30) MBC SPORTS+ 아나운서가 2년에걸친열애끝에내년1월결혼한다.류현진의매니지먼트사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13일 “류현진선수와배아나운서가결혼을전제로열애하고있다”며“야구라는공통된일과관련해만나면서서로고민과조언을나누며조심스럽게만남을유지해왔다”고발표했다.

배아나운서의소속사코엔스타즈역 시“두 사람은류현진선수의시즌이끝난이후결혼하는것을전제로열애하고있다”며“동종업계에서만나좋은동료이자 든든한 지원군으로 2년간 서로를배려하며조심스레만남을유지했다.서로를향한믿음과신뢰를바탕으로현재에이르렀다”고전했다.

1987년생 동갑내기인류현진과배아나운서는지난2년간깊은사랑과믿음을키워왔다.류현진이다저스유니폼을입고있던 2015년 정민철MBC SPORTS+ 해설위원의소개로인연을맺었다.류현진은한화시절선배이자투수코치였던정위원과변함없는친분을유지하고있고,배아나운서는정위원과직장동료다.류현진과배아나운서는미국과한국에서안부를주고받으며서로를격려하다얼마지나지않아연인으로발전했다.

무엇보다배아나운서는류현진이야구선수로서가장힘겨운나날을보내던시기에흔들리지않고곁을지켰다.류현진이 2015년 어깨수술과 2016년 팔꿈치 수술을 각각 받고 재활에 힘쓰는 동안,야구에대한이해가깊고야구선수의고충을잘아는배아나운서가곁에서큰힘이돼줬다.양가도오래전부터두사람의열애에지지와신뢰를보냈다.

그사이류현진은끊임없는노력과배아나운서의응원속에재기에성공했다.올시즌다저스선발진의일원으로활약하며예전의위용을되찾아가고있다.동시에두사람의결혼도급물살을탔다.최근진지한대화를거쳐류현진이금의환 향한뒤인내년 1월 초결혼식을올리는쪽으로가닥을잡았다.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아직 결혼에대한세부적인내용은결정된바없다.두사람에게중요한선택인만큼많은대화를통해신중히진행하려고한다”는입장을밝혔다.

한국프로야구가낳은최고의메이저리거와현역최고인기스포츠아나운서의 만남이다. 야구계가 한마음으로 축복하고있다.

한국야구계f세기의커플g탄생재활동안곁에서큰힘된f야구여신g

배지현(30) MBC SPORTS+ 아나운서와결혼이알려진13일(한국시간), 류현진(30·LA 다저스)에게또한 가지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한 차례 미뤄진 선발 등판 날짜가최종확정됐다.

MLB닷컴을 비롯한 미국 현지언론들은 이날 “류현진이 18일 워싱턴전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류현진은원래로테이션대로라면 12일 샌프란시스코전에등판할차례였다.하지만데이브로버츠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벌써 21차례 선발 등판했다. 휴식이 필요하다”며 등판일을 미뤘다. 부상에서복귀한첫시즌임을감안해휴식을주겠다는의미의 발언이었다. 그러나다저스가연패에빠져어려움을겪던 상황이라 ‘포스트시즌 선발경쟁에서 밀린 것 아니냐’는 예측이뒤따랐다.

로버츠감독이류현진의다음로테이션으로예상됐던 워싱턴(16∼ 18일)과 3연전에 “알렉스 우드, 리치힐, 마에다 겐타가 선발로 나설것”이라고 밝히면서 혼란은 가중됐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하루만에 “류현진이 18일 워싱턴전에나선다”고 정정했다. 류현진 대신일본인투수의마에다가등판을미루게됐다.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동부 지구우승을 확정한 강팀 워싱턴(88승56패)을 상대로시즌6승에도전하게 됐다. 직전등판인6일애리조나전에서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호투하면서 ‘강팀에 약하다’는 선입견을털어냈다.애리조나는다저스에 이어 내셔널리그 서부 지구 2위를달리고있는호적수였다.

워싱턴 역시 류현진이 ‘강팀에강하다’는자신의가치를증명하기좋은 상대다. 워싱턴은내셔널리그팀타율 2위(0.269)에 올라있을만

지긋지긋했던악몽깨다앞선17경기에서팀ERA 6.25에이스가f마운드자존심g세워 가치증명필요한류현진미뤄진선발등판18일로확정상대는NL팀타율2위워싱턴

큼 강한 타선을 자랑한다. 팀 타점(726개)과 득점(748개)이 1위다.중심타자 라이언 짐머맨(31개)과 브라이스 하퍼(29개)의 홈런도 경계해야한다.류현진은올해워싱턴을상대로 지난 6월 6일 한 차례등판해 7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그러나 부상에서 돌아온 뒤 처음으로 7이닝을 소화하고100개 이상의공을던진 경기였다.충분히희망이있다.

희소식은하나더 있다.류현진으로선팀연패를끊어야한다는부담감을털고경기에나설수있게됐다.

다저스는 13일 AT&T파크에서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지난3일 샌디에이고와 더블헤더 1차전부터 이어진 11연패에서 벗어났다. 1944년 브루클린다저스시절 16연패 이후 73년 만의 최다 연패 기록이었다.

연패탈출일등공신은역시에이스클레이튼커쇼였다.다저스는앞선 17경기에서 1승16패를 기록하는동안팀평균자책점이 6.25나 됐다. 그러나이날선발투수커쇼가 6이닝 8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호투해팀마운드의자존심을세웠다. 시즌 17승(3패)째. 지긋지긋한연패의늪을천신만고끝에벗어났다.

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과 배지현 MBC SPORTS+아나운서가2년에걸친열애끝에내년1월 결혼한다. 두사람은정민철MBC SPORTS+해설위원의소개로인연을맺게됐고,야구라는매개체를통해자연스럽게가까워졌다. IS포토

커쇼f잡은거 맞지?g LA다저스에이스클레이튼커쇼가13일(한국시간)미국캘리포니아주샌프란시스코AT&T파크에서열린 2017메이저리그샌프란시스코자이언츠와의원정경기에선발등판, 3회조패닉이친타구를수비가잡아내자마운드에서점프를하며기뻐하고있다.샌프란시스코(미국)AP=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