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문전역이후한달  h나도내기량회복궁금하다i

Ilgan Sports - - 스포츠 - 오늘부터신한동해오픈출전최창호기자

“전역한 뒤한달의시간이있었는데실전감각을끌어올리는데집중했다.얼마만큼의 기량을 낼 수 있을지 나도 내가 궁금하다.”

14~17일 인천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클럽에서 펼쳐지는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제33회 신한동해오픈에는 국내외에서활약하는선수들이대거출전해국내골프팬들의큰관심을모으고있다.

13일 대회장소인청라골프클럽의클럽하우스에서열린기자회견에서는9명의우승후보들이대회에임하는각오를밝혔다.특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승의 배상문(31)은 이번대회가복귀무대다.지난달전역한뒤한달간열심히연습했다는배상문은“설렌다”면서“나름대로준비를잘했다. 만족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군대에서는골프를치지못해공백이크지않다고하면거짓말일것이다. 심적부담이있다는 얘기다. 그래도준비한대로실력을발휘하면좋은성적을낼수있을 것이다. 우승권이든, 아니든 4일간경쟁력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럽프로골프투어 3승의 왕정훈(22)은 2년 만에국내대회에 출전한다. 왕정훈은“2년만의국내무대에서좋은성적으로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일본프로골프 투어상금랭킹 1위이자 PGA투어 선수들을능가하는장타력을지닌재미교포 김찬(27)은국내대회첫 출전이다.김찬은“한국에서처음뛰는기회가와서좋다”면서도“성적을잘내고싶어서긴장된다”고말했다.

어머니가한국인인데이빗립스키(29)는아시안투어 상금 랭킹 1위로 4년 만에 한국 대회에 왔다. 립스키는 “어머니 고국으로한국에올때마다 좋다”고 즐거워했다.이번시즌다소부진한 김경태(31)는 이번대회를반전의기회로노리고있다.지난주KPGA 코리안투어최소타기록으로우승 한 장이근(24),지난해상금왕과대상을휩쓴 최진호(33), 이정환(24)도 우승을노린다. 지난해우승자가간지트 불라(인도)는2연패를겨냥하고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선수 중 2명이 이번 대회에서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김찬을꼽았다.립스키는“전장이길고,페어웨이가오픈돼장타자인김찬이잘할것같다”고 했다. 김경태 역시 “코스 특성상 장타를치는선수가유리할것같다”며“김찬이 가장 유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찬은배상문을꼽았다.김찬은“공을멀리친다고해도쇼트게임을잘해야한다”며 “경험 많은 프로가 우승 기회가 클것같다”고이유를들었다.

최진호는“장이근과지난주에같이플레이를했는데거리도멀리나가고,퍼팅과샷감각이좋은장이근이우승하지않을까생각한다”고 말했다.배상문은“모든 선수들의실력이뛰어나누가우승할지점치기어렵다”며 “방심하지 않고끝까지공에집중하는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나대부분우승후보 1명을 꼽기는쉽지않다고조심스러워했다.

가간지트는 “끝까지 지켜봐야할것 같다”고 했고, 왕정훈은“간절하고노력하는프로가우승할것같다”고말했다.

JTBC 골프는 14~17일 오전 11시부터 전라운드를생중계한다.

KPGA코리안투어제33회신한동해오픈개막을하루앞둔13일인천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클럽에서열린기자회견에서9명의우승후보들이대회에임하는포부를밝힌뒤기념포즈를취하고있다.김찬·왕정훈·최 진호·김경태·배상문·가간지트불라·데이빗립스키·이정환·장이근선수(왼쪽부터). KPGA제공

장이근

배상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