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홀린 부산행 좀비중국울린택시운전사

Ilgan Sports - - 게임 - 발전역사적 공감등해외관객호평

국내에서 1000만 관객돌파성적을얻으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두 편의 한국 영화가 각각 일본과중국에서심상찮은반응을얻고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유일한1000만 관객 영화였던 ‘부산행(연상호 감독)’이 좀비로 일본을 사로잡았고, 올해첫 1000만 관객 영화‘택시운전사(장훈 감독)’는 중국관객들을펑펑울렸다.

한국 영화 사상 역대급 해외 수익을올린토종한국산글로벌영화‘부산행’은지난1일일본에서개봉,연일놀라운기록을세우고 있다. 1일 ‘신칸센(新感染):파이널익스프레스’라는제목으로도쿄와오사카,후쿠오카등을포함한총44개도시148개 스크린규모로개봉한‘부산행’은개봉첫주말박스오피스톱10진입엔 실패했지만 이후 입소문이퍼지면서상영관이200개가량늘어났다.이는일본에서개봉한한국영화중4년만에최대수치다.

‘부산행’은 일본 전역에서 개봉한영화를대상으로한 ‘개봉 첫날관객만족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출구 조사에 응한 관객 60%이상이 90점 이상의만족도를보인것. 또 일본의 각종 영화 사이트에서평균 4.1점 이상의높은관객평점을기록하기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부산행’ 개봉을기념해직접일본을방문한연상호감독은일본영화계와관객들의 열정적환대에놀라움을금치못했다는 후문이다. 영화에 대한 일본관객들의관심과애정이얼마나높은지가늠케한다.

관객들은 국내에서는 다소 호불호가갈렸던스토리에도호평을전했다. ‘홍수와 같이밀려드는좀비에 간담이 서늘했다’ ‘단순한 좀비 영화가 아니다. 반전도 있고 스릴넘친다’ ‘왜칸영화제초청을받았는지알겠다’ ‘사람냄새나는이야기가감정을쥐고 흔든다’ ‘위기앞에인간이얼마나나약해질수있는지적나라하게보여주는작품이다’등의견이이를뒷받침한다.

‘택시운전사’는중국에서정식개봉을하지않았음에도불구하고최대포털사이트바이두에서평점 9.1점이라는높은점수를기록중이다.

관객들은‘역사적상처와아픔을문화적으로승화시키는것이얼마나어렵고힘든일인지중국은잘안다.한국은그어려운것을지속적으로해내고있다’ ‘부끄러운역사라도그실체와역사적인물들에대한애정이느껴진다’ ‘영화가주는선한영향력’ ‘송강호,송강호의얼굴은대단하다’ ‘중국의과거가자꾸만떠올랐다.오열했다’ ‘한국에서 1000만 관객을돌파했다던데그이유를충분히알겠다’등감상평을쏟아내고있다.

‘혐한’ 등을이유로여전히한국영화에대한편견을가지고있는일본은 ‘부산행’의 신선함과영화산 업발전에감탄했고,당국의검열로있는그대로의역사영화가탄생할수없는중국은 ‘죽기 전에중국판택시운전사를볼수있을까’라는내용을다각도로분석하며한탄했다.

‘부산행’ 측 관계자는 “해외 어느나라에서나통할수있는한국산 글로벌 영화의 시발점이 됐다”고전했고, ‘택시운전사’측관계자는“대륙에서는 정식 개봉을 하지 않았음에도불구하고좋게봐주셔서감사하다.영화의힘은국적을떠나전달되는것같다”고밝혔다.

조연경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